보건복지부, 공중보건장학제도 시범사업 실시
보건복지부, 공중보건장학제도 시범사업 실시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2.25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과대학생 20명 선발, 장학금 지원 후 공공의료분야 의무근무

보건복지부는 공공의료에 사명감을 갖춘 학생을 선발해 지역에 근무하도록 하는 공중보건장학제도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1977년~1996년까지 공중보건장학제도를 통해 장학생 1,461명(의사 768명, 치과의사 50명, 간호사 643명)을 양성했으나, 지원자 감소와 공중보건의사 배출 증가에 따라 지난 20여 년 간 제도가 중단된 상태였다.

최근 공공보건의료의 중요성은 커지는 반면 종사할 인력은 부족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중보건장학제도 시범사업을 실시한다는 것이다.

공중보건장학제도 시범사업 지원 조건은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재학생으로 장학금을 지원받은 기간(최소 2년~최대 5년) 동안 공공보건의료업무에 종사해야 한다. 등록금과 생활비를 연간 1인당 2,040만 원(등록금 1,200만 원, 생활비 840만 원) 지원한다.

공중보건장학제도 시범사업에 관심이 있는 학생은 소속 의과대학 행정실에 지원서와 학업계획서(포트폴리오)를 제출하면 된다. 의과대학은 학장의 추천서를 첨부해 시·도에 제출, 시·도에서는 관련 서류를 다음달 22일까지 보건복지부(공공의료과)에 내면 된다.

참여하는 시·도(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부산, 울산-울주군)는 학생 장학금을 분담하며, 향후 지원한 학생을 해당 시·도 지방의료원 등 공공보건의료 분야에서 근무하도록 할 수 있다.

지원한 학생에 대해 서류와 면접 평가를 실시하고 최종 2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선발된 학생은 졸업 시까지 장학금을 지원받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선발된 학생에게 공공의료에 대한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지도교수를 지정해 상담·지도 등 지원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이번 시범사업은 기존과 달리 단순한 장학금 지급 사업이 아닌, 지역의 공공보건의료에 기여해 지역의료격차를 해소할 의사 양성이 목적.”이라며 “공공보건의료에 관심 있는 학생들이 많이 지원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