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주병원, 정신재활시설 ‘다울터’ 개소 알려
국립공주병원, 정신재활시설 ‘다울터’ 개소 알려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3.04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공주병원은 정신질환자 사회복귀 지원을 위해 병원직원 기숙사를 구조 변경한 정신재활시설(공동생활가정) 개소식을 4일 가졌다고 밝혔다.

‘다울터(다함께 사는 우리의 줄임말)’라는 이름으로 문을 연 공동생활가정은 정신질환자를 대상으로 환자 기능에 맞춘 단계별 자립훈련과 사회복귀를 지원할 예정이다.

공동생활가정을 포함한 정신재활시설은 전국 349개소며, 치료와 사회복귀의 통합지원을 위한 국립정신병원 내 설치는 국립춘천병원(2016년)에 이어 국립공주병원이 두 번째다.

국립공주병원은 충청남도 지역 24개 정신재활시설 중 75%(18개)가 천안·아산에 위치한 상황에서, 이번 개소가 지역 내 정신재활시설의 사각지대를 완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울터는 만 15세 이상 정신질환자를 대상으로 당사자 신청에 의해 정신건강 평가와 적응기간(1~2주)을 거쳐 입소할 수 있다.

입소 뒤 자립훈련(1단계), 직업재활(2단계), 독립지원(3단계) 등 단계적인 자립능력 향상과 사회복귀 지원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국립공주병원은 “입소자가 낮 시간 동안에 다른 정신재활시설, 정신건강복지센터, 직업재활 작업장, 직장·학교 등 지역사회 유관기관도 계속 이용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개소식에는 보건복지부 권준욱 건강정책국장, 국립춘천병원 최종혁 원장, 국립마산병원 김대연 원장, 치료감호소 조성남 소장, 공주시의회 박병수 의장, 공주시 보건소 김대식 소장 등 보건복지부, 공주시 등이 참석했다.

아울러 대전·충청·세종 정신건강복지센터, 정신재활시설, 정신요양시설 등 31개 유관기관 100여 명의 인사도 자리를 함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