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키움센터’ 2022년에 400개소… 서울시 초등 돌봄 본격화
‘우리동네키움센터’ 2022년에 400개소… 서울시 초등 돌봄 본격화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3.07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온마을 돌봄체계 구축 기본계획’ 영유아 돌봄에 이어 보편적 초등 돌봄 주력
우리키움참여단 발대식 참석자들이 출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
우리키움참여단 발대식 참석자들이 출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

서울에서 초등학생을 둔 맞벌이 부부, 한 부모 가정 등의 방과 후나 방학, 휴일 같은 틈새보육을 메워주는 보편적 ‘초등 돌봄’이 본격화된다.

서울시는 영유아 돌봄에 주력해 지난 7년 간 국공립 어린이집을 약 1,500개 소(3명 중 1명 국공립 이용)까지 확대한 데 이어, 오는 2022년까지 초등학생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우리동네 키움센터’를 400개소까지 확충한다고 밝혔다.

내 집 앞이나 학교에서 걸어서 10분 거리마다 센터가 생기는 셈이다.

육아가 처음인 초보 부모나 집안에서 혼자 외롭게 고립육아 중인 부모를 위한 돌봄서비스망도 더 촘촘해진다.

신청을 받아 영유아부터 초등학생 가정으로 직접 찾아가 아이를 돌봐주는 ‘아이돌보미’는 2022년까지 현재 3,000명에서 8,000명으로 2배 이상, 영·유아와 부모를 위한 일종의 공동육아 품앗이 공간인 ‘열린육아방(공동육아나눔터)’은 현재 40개소에서 450개소로 10배 이상으로 각각 확대된다.

야근이나 주말에 일해야 하는 부모를 위해 심야시간대나 주말에 아이를 맡길 수 있는 ‘거점형 시간연장 어린이집’은 연내 50개소까지(현재 9개소) 확충된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돌봄 수요자인 부모와 아이의 눈높이에서 ‘우리동네 키움센터’의 운영 전반을 모니터링하고 개선점을 찾아갈 ‘우리키움참여단’ 총 500명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 6일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우리키움참여단 출범식을 갖고, 이런 내용의 ‘서울시 온마을 돌봄체계 구축 기본계획’을 발표, 공공책임보육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계획은 시가 작년 초 발표한 ‘청년의 사랑에 투자하는 서울’ 중 양육·보육부담 집중 해소책에 해당한다.

학교를 마친 후 갈 곳이 없어 학원을 전전하는 아이에게는 친구와 놀면서 쉴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주고, 맞벌이 부모에게는 안심하고 자녀를 맡길 수 있는 공간과 서비스를 제공해 돌봄 걱정 없이 일과 생활에 전념할 수 있도록 보편적 돌봄을 실현한다는 목표다.

이에 서울시 온마을 돌봄체계 구축 기본계획은 ▲틈새 없는 초등 돌봄체계 구축 ▲양육가정의 고립육아 해소를 위한 아이돌봄서비스망 강화 ▲돌봄자원 전달체계 개선 3개 분야로 추진된다.

박원순 시장은 “아이를 낳고 기르는 문제를 더 이상 개인의 책임으로 돌리지 않겠다. 우리사회가 함께 손을 맞잡고 풀어가야 할 우리 모두의 과제.”라며 “서울시가 시민과 함께 온마을 돌봄체계를 구축해 돌봄·육아문제를 해소하고 공공책임돌봄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돌봄의 질도 높이겠다. 우리 아이를 온마을이 함께 키운다는 목표 아래, 아이들이 존엄과 자율성을 존중받으며 미래사회에 필요한 민주시민으로 자라나도록 돕는 일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