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이주민 등 포함된 ‘서울시 3기 인권위원회’ 출범
장애인·이주민 등 포함된 ‘서울시 3기 인권위원회’ 출범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3.20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정전반 인권관점 도입 위한 활동가, 당사자, 교수 등

서울시는 20일 오전 10시 서울시청 8층 간담회장에서 ‘제3기 서울특별시 인권위원회 위촉식 및 1차 정기회’를 개최해 서울시 인권행정을 자문해 줄 민간 인권전문가 들을 위촉한다고 밝혔다.

서울특별시 인권위원회는 지난 2012년 9월 제정·공포한 ‘서울특별시 인권기본조례’에 따라 시민의 인권보호와 증진을 위한 주요시책에 대한 심의·자문 역할을 위해 설치됐다. 시의 자치법규·정책 등이 시민의 인권에 중대한 영향을 미친다고 판단될 때에는 시장에게 개선을 권고할 수 있다.

위촉식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며, 민간 인권전문가에  대한 위촉장 수여 후 이어진 첫 회의에서 위원장과 부위원장 호선 등이 이뤄질 예정이다.

서울특별시 3기 인권위원회 민간위원 14명은 인권법률, 인권영향평가, 환경·건강권, 성평등 분야 등의 민간 전문가와 장애인, 이주민,  탈북민 등 사회적 소수자 당사자와 시의회 추천 위원으로 구성됐다.

‘함께 누리고 포용하고 참여하는 인권특별시 서울’을 실현하기 위해 수립한 제2차 인권정책 기본계획(2018~2022) 10대 중점과제 주요 분야(무장애 도시, 청년, 한부모, 성평등, 장애, 시민참여 확대 등)을 뒷받침해줄 수 있는 전문가를 위촉했다는 것이 서울시의 설명이다.

3기 인권위원회 위원으로는 ▲법무법인 지향 김수정 변호사 ▲한국여성단체연합 성평등연구소 박봉정숙 소장 ▲서울특별시의회 김호평 의원 ▲법률사무소 권영빈 변호사 ▲장애인권법센터 김예원 대표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양현아 교수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염형국 변호사 ▲생태건축연구소 노둣돌 이윤하 대표 ▲인하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임종한 교수 ▲미래전략연구원 평화통일전략센터 주승현 연구위원 ▲구술생애사 최현숙 작가 ▲성균관대학교 러시아어문학과 포포바 예카테리나 교수 ▲건국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한상희 교수 ▲한성용역 박종평 실장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시민사회와의 가교역할을 해 줄 활동가, 인권이론과 일선을 매개해줄 학계 등 인권에 관한 소양과 경험이 풍부한 인권전문가들이다.

3기 인권위원회는 20일 1차 정기회를 시작으로 오는 2022년 3월 19일까지 3년 간 인권위원으로 활동하게 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기 인권위원회가 구축해놓은 인권도시로서의 기반을 토대로 3기 인권위원회가 서울시정 전반에 걸쳐 시민의 생활인권을 증진시키고, 포용적 인권도시로서 서울시가 꽃필 수 있도록 활약해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울시
ⓒ서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