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4~5월 노숙인·쪽방주민 결핵 무료검진 실시
서울시, 4~5월 노숙인·쪽방주민 결핵 무료검진 실시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4.0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특별시가 취약한 주거환경으로 인한 면역력 저하로 결핵 발생 우려가 높은 거리노숙인과 쪽방 주민 등 의료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오는 3일~다음달 8일까지 결핵검진을 실시, 결핵전염 예방과 노숙인 등 취약계층의 건강을 관리한다.

검진 장소는 ▲서울역(4월 8일~9일 오후 4시~7시 서울역 광장) ▲영등포역(4월 11일~12일 오후 4시~7시 광야교회 앞 임시주거 시설 옆 공터) 등 노숙인 밀집지역과 쪽방촌 지역인 ▲돈의동(3일 오후 2시~7시 춘원당한방병원 앞) ▲영등포(4월 11일~12일 오후 4시~7시 광야교회 앞 임시주거시설 옆 공터) ▲창신동(4월 18일 오후 2시~6시 동신교회 앞) ▲서울역(4월 24일 오전 10시~7시 새꿈어린이공원) ▲남대문(5월 2일 오후 2시~6시 남대문경로당, 5월 8일 오후 2시~6시 중림복지관) 등이다. 서울시와 대한결핵협회 서울지부, 다시서기종합센터, 창신동쪽방상담소 등이 함께 실시한다.

서울시는 지난해 상반기처럼 거리·일시보호시설 노숙인 700여 명과 쪽방 주민 1,300여 명 등 총 2,000여 명을 대상으로 검진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무료진료소에 X-ray기를 설치해 상시 결핵검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매년 별도의 건강검진을 받는 노숙인 시설(자활, 재활, 요양)에서 생활하고 있는 노숙인은 제외된다.

결핵검진 참여 확대를 위해 노숙인종합지원센터(2개소), 일시보호시설(4개소), 쪽방상담소(5개소)에 검진 안내문을 비치하고 대상자에게 안내문을 직접 배부하는 등 무료검진 일시와 장소를 적극 알릴 예정이다.

전문의와 검진장비가 현장에 배치돼 X-ray 촬영에 이은 현장판독과 결핵증상자에 대한 객담 검사가 병행 실시된다. 결핵 확진자 발생 시 환자의 동의를 얻어 결핵전문병원인 서북병원으로 즉시 이송, 입원치료를 받게 할 계획이다.

사후관리를 위해 환자가 병원치료를 마친 뒤에도 자치구 보건소·노숙인 무료진료소 등 관련 기관(시설)과 연계, 지속 투약과 이력관리로 결핵 완치를 위한 철저한 사후관리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시 김병기 자활지원과장은 “자발적 결핵검진이 어려운 거리 노숙인과 주거 환경이 취약한 쪽방 주민의 건강관리와 결핵전염 예방을 위해 찾아가는 결핵검진이 정기·지속 이뤄져야 한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취약계층의 건강관리를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