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통합돌봄, 6월부터 8개 지자체에서 첫 걸음
지역사회 통합돌봄, 6월부터 8개 지자체에서 첫 걸음
  • 웰페어뉴스 기자
  • 승인 2019.04.11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뮤니티케어 모델을 발굴하고 민·관 협력 전달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오는 6월부터 선도사업이 시작됩니다.

보건복지부는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선도사업(이하 선도사업)’ 지역으로 8개 지자체를 선정했다고 지난 4일 밝혔습니다.

 

노인 선도사업은

광주서구, 경기 부천시, 충남 천안시, 전북 전주시, 경남 김해시에서 진행되고

장애인 선도사업은 대구 남구와 제주 제주시

그리고 정신질환자 선도사업은 경기 화성시에서 진행됩니다.

 

지역사회 통합돌봄은 돌봄이 필요한 국민이 자신이 살던 곳에서

본인의 욕구에 맞는 다양한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 혁신적 사회서비스 정책입니다.

지자체가 주거와 보건의료, 요양, 돌봄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민간단체와 함께 다양한 민·관 협력 전달체계의 모델을 마련합니다.

 

선도사업 추진 과정에서 우수 사례를 발굴해,

향후 지역사회 통합돌봄 서비스 제공단계에서 전국적으로 확산시켜 나갈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