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7회 대한민국연극제’ 서울 연극의 장 대학로에서!
‘제37회 대한민국연극제’ 서울 연극의 장 대학로에서!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5.16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1일~25일까지, 아르코·대학로예술극장과 마로니에공원 일대

서울특별시와 대한민국연극제 조직위원회는 다음달 1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5일까지 아르코·대학로예술극장과 마로니에공원 일대에서 ‘제37회 대한민국연극제’가 열린다고 밝혔다.

서울에서는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국내 유일의 전국연극제다. 서울시, 문화예술위원회, 한국연극협회가 공동 주최하고 대한민국연극제 집행위원회(서울연극협회)가 주관한다.

대한민국연극제는 지역연극계와 지방문화 활성화를 위해 1983년 ‘전국연극제’로 시작해 올해 37년째를 맞는 연극축제다. 지난 2016년부터 서울이 참가, 올해 대학로에서 열린다.

대한민국연극제 집행위원회는 이번 행사에 처음으로 예술감독제를 도입하고 ‘연극은 오늘, 오늘은 연극이다’를 표어로 정했다.

제37회 대한민국연극제의 주요 행사로는 ▲16개 시·도 대표작 본선 경연 ▲제1회 네트워킹페스티벌 ▲국내·외 초청공연 ▲학술행사 ▲시민참여 야외 프로그램 등이 있다. 총 58가지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질 예정이다.

먼저 16개 시·도 대표작 본선경연(6월 5일~25일)은 아르코·대학로예술극장에서 열린다. 대한민국의 정신을 담는 문화와 말을 담은 ‘창작극’ 경연으로, 지방 16개 시·도 예선전을 거쳐 본선 참가작으로 선정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제1회 네트워킹 페스티벌(6월 6일~21일)은 동양예술극장2관과 SH아크홀에서 진행된다. 올해 처음 만들어진 행사로 차세대 연극인 육성을 목적으로 공연기회 제공을 위해 마련됐다. 참여자는 본인이 직접 심사하는 공개PT를 거쳐 작품 12점을 골랐다.

국내·외 초청공연(6월 22일~23일)은 아르코예술극장과 동양예술극장2관에서 이뤄진다. 국내작으로는 ‘만주전선(소울시어터)’, 해외작으로는 ‘날으는 홍범도 장군(카자흐스탄 고려극장)’과 ‘조에아가 빛나는 밤하늘(재일오사카조선고급학교 연극반)’을 만날 수 있다.

이밖에 자세한 프로그램 소개는 대한민국연극제 홈페이지(ktf365.org)를 통해 볼 수 있으며, 현장에서도 안내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