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2019절기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해제’
2018~2019절기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해제’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6.24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해 11월 16일 발령한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지난 21일부터 해제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18~2019절기 인플루엔자 유행기준은 6.3명(외래환자 1,000명당)으로 표본감시결과 의사환자수는 제22주(5.26~6.1) 5.5명(외래환자 1,000명당), 제23주(6.2~6.8) 5.1명, 제24주(6.9~6.15) 4.7명이었다.

질병관리본부의 유행해제 결정은 의사환자수가 3월 이후 3주 연속 유행기준 이하일 경우 인플루엔자 자문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결정하고 있다.

2018~2019절기 인플루엔자는 2017~2018 절기에 비하여 2주 빠르게 정점에 도달했고, 유행초기에는 A형 인플루엔자가 유행했다. 3~4월에는 B형의 봄철 인플루엔자 유행이 있었다.

2018~2019절기의 정점은 2018년 52주(12.23~12.29, 73.3명)였고, 두 번째 정점은 2019년 16주(4.14~4.20, 44.2명)였다. 질병관리본부는 ‘봄철에 B형 인플루엔자가 유행하는 전형적인 양상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인플루엔자 유행은 해제됐지만 수족구와 A형 감염 등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 대처하고, 각종 감염병 예방을 위해서 평소 철저한 손씻기와 기침예절 실천을 생활화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