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지역사회 통합돌봄 2026 비전 포럼’ 개최
제2회 ‘지역사회 통합돌봄 2026 비전 포럼’ 개최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7.04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사회 주도 통합돌봄의 발전방향 모색한다

보건복지부와 전주시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주관, 선도사업 15개 지방자치단체(선도사업 7개, 추가형 8개) 후원으로 지난 3일 전주시 한벽문화관에서 ‘제2회 지역사회 통합돌봄 2026 비전 공개토론회(포럼)’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1차 포럼에 이어 ‘지역사회가 주도하는 통합돌봄’이라는 주제로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논의하기 위해 관련 전문가·단체와 선도사업을 수행하는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했다.

이번 포럼은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을 계기로 지방자치단체가 지역의 문제를 진단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자원 확보, 정책 기획 및 운영에 대한 책임성 있는 주체로서의 의미와 함께 이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로 기획됐다.

포럼에는 학계 전문가를 비롯해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이 토론자로 참여했으며 지역 주도의 통합돌봄 서비스가 지역에서 뿌리내리고 운영되기 위한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가 전달되는 자리였다.

보건사회연구원 강혜규 사회서비스정책연구실장은 ‘지역주도의 통합돌봄 추진방향’이라는 주제 발제에서 “지역사회 통합돌봄은 수요를 포착하고 적시에 대응하며 서비스 상황을 지속적으로 파악해야 한다는 점에서 지역사회의 역할과 준비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역사회의 주요 과업별(총괄관리-행정기반-협력기반-서비스절차) 점검사항을 제시해 지방자치단체가 현재의 역량을 점검할 수 있는 도구를 제시하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정현진 지역사회통합건강관리연구반장은 ‘지자체의 선도사업 모델분석과 발전 방안’이라는 발제를 통해 “지역 주도의 자율성과 다양성 반영으로 동일한 노인을 대상으로 선도사업을 실시하여도 지역별로 대상자의 욕구가 다를 수 있으며, 필요한 서비스도 차이를 보이고 있다.”며 각 지방자치단체의 선도사업 계획을 비교·분석했다.

향후 선도 사업이 발전하고 확산하기 위해 협력과 연계 구조 강화, 주민과 밀접한 현장에서 보건과 복지의 조화, 선도 사업 운영 방향과 과정 점검 등 지속적으로 모델을 개선·발전시키는 노력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보건복지부 임호근 커뮤니티케어추진단장은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은 지역 주도, 중앙정부 지원, 민관 협력, 다직종 연계의 4대 원칙에 따라 추진된다.”며 “보건복지부는 지역사회가 주도할 수 있는 역량 강화에 도움이 되도록 법과 제도의 틀을 마련하고 교육과 기반시설을 지원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