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응급환자 신속한 헬기 이송, ‘범부처 응급의료헬기 공동운영 규정’ 제정
중증응급환자 신속한 헬기 이송, ‘범부처 응급의료헬기 공동운영 규정’ 제정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7.17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정부 부처의 헬기를 효율적으로 활용해 응급환자를 신속하게 이송할 수 있도록 정부 부처 간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으로 ‘범부처 응급의료헬기 공동운영 규정(이하 공동운영 규정)’을 지난 15일 제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3월 응급환자 이송이 가능한 정부 부처 헬기를 효율적 활용하기 위해 ‘범부처 헬기 공동활용체계 운영 지침’을 제정한바 있으나 현장에 정착되지 못했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정부 부처 헬기를 공동으로 활용해 응급환자를 가장 적절한 병원으로 신속하게 이송하고자 총리훈령 형식으로 공동운영 규정을 제정한 것이다.

공동운영 규정은 ‘중증외상 진료체계 개선대책(2018년 3월)’과 ‘2018~2022 응급의료 기본계획(2018년 12월)’에서 결정된 사항에 기초해 관계 부처가 전담조직(TF)을 구성·논의한 결과물이다.

공동운영 규정은 먼저 범부처 응급의료헬기의 컨트롤타워를 119종합상황실로 명확하게 했다.

현재는 헬기 출동요청 접수와 출동 결정을 각 기관에서 개별로 맡고 있었으나, 앞으로는 119종합상황실에서 모든 응급의료헬기 출동요청 접수와 출동요청을 일원화 한다. 헬기 운영기관은 119종합상황실의 출동요청에 따라 출동하도록 규정했다.

아울러 119종합상황실이 관제탑 기능을 실효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정부 부처의 응급의료헬기 운항정보를 119종합상황실에 공유하도록 했다.

또 각 정부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이착륙장을 공동으로 활용하도록 했으며, 이착륙장(인계점) 중심으로 운용하는 한계를 개선하기 위해 이착륙장이 아닌 장소에 응급의료헬기를 착륙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이착륙장이 아닌 장소에 착륙할 때 안전을 위해 정부기관 간 상호 협조하도록 했다.

마지막으로 ‘범부처 응급의료헬기 공동활용체계’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관련 설명서(매뉴얼) 작성, 협의체 운영, 공동훈련 실시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정부는 공동운영 규정의 조기 정착을 돕기 위해 설명회를 통해 설명·안내하고, 시범운영기간에 지정·운영, 협의체 운영 등을 통해 꾸준히 개선·보완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응급환자 이송이 가능한 정부부처 126대 헬기를 효율적으로 이용해 취약지 중증응급환자를 보다 신속하게 이송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방청 김일수 119구조구급국장은 “119종합상황실이 응급의료헬기 관제탑 기능을 효과 있게 수행하기 위해 관계부처와 긴밀하게 협조해 응급의료헬기 이송체계를 구축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이야기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