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애 인권위원장 “인권의 실현과 보장체계 구축은 국가와 지자체의 책무”
최영애 인권위원장 “인권의 실현과 보장체계 구축은 국가와 지자체의 책무”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8.28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인권옹호자회의, 지자체 공무원·인권위원 등 관계자 140여 명 참석

국가인권위원회는 28일~오는 30일까지 제주도에서 열리는 ‘2019 인권옹호자회의’ 참석해 “인권의 실현과 인권보장체계의 구축은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중요한 책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인사말을 통해 “국가인권기구와 지방인권기구간 지역적·전국적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인권보호 업무를 더욱 폭넓게 공유해 상호이해를 확대하고, 인권의 지역화를 통해 인권 거버넌스를 보다 효과적으로 구축하겠다.”며 “인권의 지역화, 전국화가 보다 신속히, 보다 제대로 구축돼 우리사회 인권보호체계가 보다 더 강화되고 확대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인권옹호자회의는 지자체의 인권업무 담당 공무원, 인권위원, 인권센터 관계자 등 140여 명이 모이는 자리다. 지방인권기구 강화 방안과 인권보호를 위한 지자체의 역할, 인권교육, 인권기본계획 수립, 혐오대응 등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로 지난해부터 인권위가 개최하고 있다.

이번 회의는 ‘인권의 지역화 : 더 넓은 협력, 더 나은 거버넌스’를 주제로 3일간 진행된다.

건국대학교 한상희 교수의 ‘인권의 지역화 - 협력 거버넌스를 위한 제언’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28~29일 양일간 각 세션별 발표와 토론, 30일 비온뒤 무지개재단 한채윤 상임이사의 특별강연 ‘혐오는 어떻게 발생하고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를 마지막으로 모든 프로그램이 끝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