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인인력개발원, 한국예탁결제원과 노인일자리 창출
한국노인인력개발원, 한국예탁결제원과 노인일자리 창출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9.0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지역 6개 박물관 등에 도슨트 활동 시작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은 한국예탁결제원과 협력해 부산 지역 만 60세 이상을 대상으로 박물관 도슨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해당 사업은 지난해 9월 부산광역시와 부산 소재 공공기관 간 60+시니어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의 후속조치로 이뤄진 것으로, 16명을 선발해 6개 박물관 등에서 참관객들에게 박물관을 안내하는 도슨트로 활동한다.

도슨트란 일정한 교육을 받고 박물관 등에서 일반 관람객들을 안내하는 사람으로 전시물과 작가 등에 대한 설명을 제공함으로써 전시물에 대한 이해를 도모하는 역할을 한다. 이들은 상설전시 해설, 관람객 인솔과 관람 활동 지원, 교육 프로그램 진행 보조, 기타 문화 행사 전반 지원 등을 맡는다.

주요 활동처는 부산영화체험박물관, 동아대학교 석당박물관, 부산현대미술관 등이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은 박물관 도슨트 사업의 전반 사업을 총괄 담당하며, 한국예탁결제원은 기부금 지원(6,000만 원)을, 부산광역시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는 참여자와 수요처 모집·관리 등 전반 사업 운영을 담당한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강익구 원장은 “일반시민들이 박물관의 역사 와전시된 소장품의 의미에 대해 설명을 듣는다면 노인일자리에 대한 편견과 이해의 폭이 긍정적으로 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