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루엔자백신 무료접종 1,381만 명 지원 혜택
인플루엔자백신 무료접종 1,381만 명 지원 혜택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9.09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임신부도 인플루엔자 무료접종 가능

질병관리본부는 생후 6개월~12세 어린이, 임신부 및 만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올 가을(9~10월)부터 전국 보건소와 지정 의료기관에서 인플루엔자백신 무료 예방접종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 국민의 27%인 1,381만 명이 인플루엔자 무료접종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대상자는 생후 6개월∼12세 어린이(2007년 1월 1일~2019년 8월 31일 출생아) 549만 명, 임신부 약 32만 명, 65세 이상(1954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 800만 명이다.

올해는 임신부와 태아 및 출생 후 6개월 미만 영아의 건강보호를 위해 인플루엔자 무료접종이 임신부까지 확대된다.

세계보건기구(WHO), 미국, 영국, 호주 등도 임신 중에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다만 임신 이외 열, 감염증상 또는 만성질환이 있다면 의사와 상담 후 접종여부를 결정해야한다.

또한 관련 학회, 의사단체 등과 함께 안전한 임신부 예방접종을 위해 협의체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예방접종은 2회 접종대상자(만9세 미만의 인플루엔자 접종력이 없는 경우)는 오는 17일, 1회 접종대상자는 다음달 15일부터 접종을 받을 수 있다.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주소지에 관계없이 전국 지정의료기관 (총 2만426개소) 및 보건소에서 무료접종이 가능하다.

지정의료기관은 관할 보건소 문의 및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nip.cdc.go.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접종대상자는 접종기간에 맞춰 본인의 건강 상태를 잘 알고 있는 가까운 단골의료기관 또는 보건소를 방문해 예방접종 받으면 된다.

한편 원활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위하여 올해 백신은 지난해 대비 120만 도즈(9%)가 증가한 1,407만 도즈가 공급될 예정이며, 일시적 수급애로에 대비하여 추가로 9만 도즈을 확보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인플루엔자로 인한 입원과 사망을 줄이고 질병부담을 감소시키는 매우 효과적인 방법.”이라며 “의료계, 지방자치단체, 교육부 등 관련부처와 협력해 인플루엔자 접종률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예방접종 정보 취약계층을 위해 홍보를 강화를 하겠다.”고 밝혔다.

인플루엔자 무료접종에 대한 궁금증은 보건소 및 보건복지콜센터(1339, 129)로 문의할 수 있으며, 지정의료기관은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 스마트폰 앱 등에서 확인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