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IoT활용 ‘홀몸노인 고독사 예방 서비스’ 5,000명으로 확대
서울시, IoT활용 ‘홀몸노인 고독사 예방 서비스’ 5,000명으로 확대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9.11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센서로 움직임과 실내온도 등 데이터 감지… 생활관리사가 앱으로 확인·조치 방식

사물 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을 활용한 서울시의 스마트 돌봄 서비스인 ‘독거어르신 안전·건강관리 솔루션’이 올해 2,200대 추가 지원을 통해 총 5,000명의 홀몸 노인을 실시간으로 보살핀다. 

안전·건강관리 솔루션 사업은 노인 돌봄의 영역에도 4차 산업 혁명시대의 첨단 IT기술을 접목·활용하고자 하는 것으로 센서감지를 통한 빅데이터를 활용, 실시간으로 1인 가구 노인들의 안전과 건강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스마트 운영체계다.

서울시는 독거 노인 가정에 움직임 및 온도·습도·조도 등을 감지하는 환경데이터 수집 센서 기기를 설치, 감지된 데이터를 각 수행기관의 상황판과 담당 생활관리사 휴대전화 앱을 이용해 모니터링한다.

일정 시간 동안 활동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거나 온도·습도·조도 등에 이상 징후가 의심될 경우 담당 생활관리사가 즉시 노인 가정에 연락 및 방문하고, 119에 신고하는 등 긴급조치를 한다
  
서울시는 IoT 기기의 움직임 감지를 이용, 건강 이상으로 댁에 쓰러져 계신 노인이나 배회하는 치매 노인을 조기 발견해 생명을 구하거나 더 큰 위기상황을 예방하는 효과를 확인했다.

더불어 청각 장애로 인해 전화 안부확인이 어렵거나, 자발적 은둔 및 우울증 등으로 방문 확인을 꺼려 건강·안전관리가 어려웠던 고위험 홀몸 노인도 실시간 움직임 모니터링을 통해 건강·안전을 확인하는 동시에 사망 위기를 조기에 발견해 고독사를 예방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IoT 기기에서 감지된 온도·습도 데이터를 활용, 지역사회 자원을 연계해 홀몸 노인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기도 했다.

서울시에서는 안전·건강관리 솔루션 사업을 통해 취약 독거 노인들의 고독사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대상자 별 상황에 따른 맞춤형 서비스가 이뤄질 수 있도록 매년 기기보급을 확대, 2022년까지 1만2,500대를 설치·지원할 예정이다.

서울시 강병호 복지정책실장은 “1인 가구 급증현상 속에서 혼자 사시는 노인들도 많아진 만큼 돌봄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커졌다.”며 “서울시는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홀몸 노인 돌봄으로 고독사 예방은 물론 더 나은 환경에서 일상을 누리실 수 있도록 돕겠다.”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