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이상철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 임명
신임 이상철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 임명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9.18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으로 법무법인 민주 이상철(61) 변호사가 임명됐다.

신임 이상철 상임위원은 국가인권위원회법 제5조에 따라 국회가 선출하고 대통령이 임명했으며, 오는 19일부터 3년의 임기로 활동하게 된다.

이상철 상임위원은 ▲제24회 사법시험 합격(1982) ▲대구지방법원 판사(1996~1997) ▲서울고등법원 판사(1997~2001) ▲대구지법 안동지원장(2001~2003) ▲서울북부지방법원 부장판사(2003~2006) ▲서울중앙지방법원 부장판사(2006~2008) ▲서울북부지방법원 수석부장판사(2008~2010)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상임위원(2013~2017)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 비상임위원(2015~2016) ▲대한변호사협회 북한인권 특별위원회 위원(2015~2017)을 역임했다. 현재 법무법인 민주 소속 변호사로 활동 중이다.

인권위는 이상철 상임위원에 대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인권법제위원, 대한변호사협회 북한인권 특위 위원으로 북한인권법 제정 노력 등을 통해 북한인권 개선 활동을 했으며,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 비상임위원으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활동을 했다. 2016년부터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한변)에서 공익소송지원센터장을 맡아 공익분야에서 권리보호와 신장에 힘써왔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