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총력 대응
경기도, 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총력 대응
  • 웰페어뉴스 기자
  • 승인 2019.09.27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7일 새벽 국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처음으로 확인되자, 경기도는 브리핑과 긴급 부단체장 시군 회의를 여는 등 발 빠르게 대처했습니다.

위기 단계를 ‘심각 단계’로 높여 발령하고 가축 질병 위기 대응 매뉴얼과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행동지침에 따른 기관별 방역 조치 등에 들어갔습니다.

 

인터뷰-김용/경기도 대변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인수공통전염병이 아니기 때문에 국민 여러분들께서는 큰 걱정을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다만 아프리카돼지열병 종식을 위해 발생 농가 방문 금지 등을 적극 협조해 주시길 바랍니다.”

 

발병 확인 직후 재난안전대책본부도 긴급 가동하는 한편 경기도지사 주재의 부단체장 시군 회의도 개최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초기 단계부터 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동원해 돼지열병 확산방지에 나서 달라며, 최대 강도의 조치를 지시했습니다.

 

인터뷰-이재명/경기도지사

“비상대기 상태라고 생각하고 과하다 싶을 정도로 하고, 잘못하면 호미로 막을 거 가래로도 못 막는 사태가 혹시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아예 초기에 최대치로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시군과 함께 대응 매뉴얼에 따라 예방적 살처분과 통제초소 설치, 축산농가 이동 제한 등을 신속하게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파주 발생농장의 돼지와 발생농장의 가족이 운영하는 2개 농장의 돼지들도 예방적 차원에서 모두 살처분하기로 했습니다.

또 방역대 내 통제초소 5곳과 거점소독시설 3곳을 24시간 운영하고 발생농장 방문차량 등을 정밀검사를 실시해 추적 관찰합니다.

한편 파주시 전 양돈농가는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졌고, 경기도는 파주시 요청에 따라 이날 방역대책비로 특별조정교부금 10억 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