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장애인 취업 열망 높지만, 실제 참여율 ‘낮아’
여성장애인 취업 열망 높지만, 실제 참여율 ‘낮아’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10.25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여성가족연구원, 지역 여성장애인 취업활성화 방안 연구 발간

제주지역 여성장애인들의 취업 열망은 높게 나타났지만, 실제 경제활동참여율 20.7%로 남성장애인 52%에 비해 절반 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4일 제주여성가족연구원은 성차별과 장애인차별로 취업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성장애인의 경제활동에 주목해 제주지역 여성장애인의 경제활동실태와 기업체 장애인고용실태를 분석하고 정책욕구를 반영한 ‘제주지역 여성 장애인 취업활성화 방안 연구’를 발간했다.
 
이번 연구는 고용노동부의 ‘2018년 장애인경제활동실태조사’와 ‘2018년 기업체장애인고용실태조사’ 원자료(가중치부여) 중 제주특별자치도 자료를 재분석했다. 제주시와 서귀포시에 거주하는 여성장애인 당사자와 고용주 및 인사담당자 대상 심층면접조사(20명)도 병행해 진행했다.
 
여성장애인 경제활동참여율, 남성장애인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

제주여성가족연구원 연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제주지역 여성장애인 경제활동참여율은 남성장애인 경제활동참여율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으로, 제주지역 여성장애인의 취업확대를 위한 개선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장애인의 과반수(54.7%)가 도내 1~4인 기업체에서 일을 하고 있었다. 기업 내 종사상 지위는 임시근로자(45.4%)가 가장 많고 고용계약기간은 ‘1개월 이상~1년 미만’이 96.6%로 많아 이들이 소규모 기업체에서 고용기간이 1년이 채 안 되는 일자리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취업 여성장애인들의 평균근무시간(정규시간+초과근무시간)은 20.26시간(하루4시간 정도), 평균근로일수는 3.97일(4일 정도)이다. 이들이 종사하는 기업규모의 영세함, 고용의 불안정, 짧은 근로시간과 근무일수는 여성장애인의 저임금(월 평균 임금 : 여성 약 72만원, 남성 약 208만원)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경제활동 여성장애인의 인구사회학적 특성을 보면 30대(99.6%), 중증(94.6%), 저학력(중졸이하, 86.3%)이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보호작업장, 근로 작업장 등과 같은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일자리’(여성 70.7%, 남성 60.3%)를 가장 많이 희망했다. 남녀모두 ‘장애, 건강 등 개인사정’(여성 76.4%, 남성 100%)으로 시간제 일자리를 가장 많이 선호했지만, 여성의 경우 21.3%가 ‘아이를 돌보려고’ 시간제 일자리를 선호해 여성장애인의 취업확대를 위해 일·가정양립지원과 시간제일자리 개발이 적극적으로 필요하다는 것이 제주여성가족연구원의 분석이다. 

여성장애인에게 직업은 “자아존재감의 근거, 삶의 활력소”

심층면접조사결과 여성장애인에게 직업은 “자부심과 삶의 활력소.”라는 분석이다.

우울감에서의 탈출이었으며 자녀를 돌보면서도 직장생활을 하는 등 이들의 취업에 대한 열망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여성가족연구원은 “여성장애인들은 저학력, 자격증부족, 이동의 어려움, 일자리 정보부족, 자녀를 돌보며 할 수 있는 일자리 부족, 보호자의 취업반대 등으로 인해 직업활동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제주여성가족연구원은 제주지역 여성장애인의 취업활성화를 위해 취업지원관련 인프라 구축, 장애유형별·장애정도별 교육프로그램 개발, 도민의 장애인 관련 인식개선사업 확대, 시간제 일자리 확대, 여성장애인 고용할당제, 여성장애인 고용기업 지원 인센티브 발굴 등 5개 영역 20개 세부과제를 제안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