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장애 발레리나 고아라, 제14회 장애인문화예술대상 수상
청각장애 발레리나 고아라, 제14회 장애인문화예술대상 수상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11.04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6일 한국방송 아트홀에서 시상식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제14회 대한민국장애인문화예술대상’ 수상자 6명을 선정해 발표했다.

올해 대통령 표창(대상, 청각장애)은 발레리나 고아라(31) 씨가 받는다.

고아라 씨는 무용수와 안무가로서 활발히 활동하며, 한국방송(KBS) ‘인간극장’과 에스비에스(SBS) ‘스타킹’ 등 방송에도 출연해 장애예술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국무총리 표창(우수상)은 뇌병변장애 시인들의 시 낭송회 개최 등을 통해 장애 예술인들의 활동 영역을 확장해 온 시인 최명숙(57, 뇌병변장애) 씨가 수상한다.

문체부 장관 표창에는 ▲문학 발전을 위해 힘써온 시인 명기환(76, 지체장애) 씨 ▲소외된 이웃을 위해 자신의 작품을 기부하는 등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옻칠공예 작가 조규열(69, 지체장애) 씨 ▲국악 보급에 힘쓰고 있는 판소리 명창 정선화(66, 시각장애) 씨 ▲장애 연극의 예술성을 알리고 있는 뇌병변장애인 배우 중심 극단 ‘애인(대표 김지수)’이 각각 문학, 미술, 음악, 대중예술 등 부문에 선정됐다.

한편 대한민국 장애인 문화 예술대상은 활발한 문화예술 활동을 펼치고 있는 장애예술인을 선정해 포상, 장애인의 사회참여 확대와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상이다.

시상식은 오는 6일 오후 3시 한국방송(KBS) 아트홀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