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지역사회 통합돌봄 자립생활 및 지원주택 입주자 모집
제주시, 지역사회 통합돌봄 자립생활 및 지원주택 입주자 모집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11.04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5일~15일, 자립생활주택 6명과 지원주택 8명

제주시는 ‘장애인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일환으로 추진하는 주거지원사업으로, 지역사회에서 자립을 희망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자립생활과 지원주택 입주자를 모집한다.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오는 5일~15일까지 신청·접수를 받고 있다. 

대상자는 제주시에 주소를 둔 만 19세 이상~만 55세 이하 제주시 지역사회 통합돌봄 정책대상자인 발달·뇌병변장애인이다.

먼저 자립생활(체험형)주택은 장애인 생활시설 입소대기 및 시설 퇴소 희망 장애인 중 자립의지가 강하며 체험기간(6개월~선도사업기간) 동안 생활비 부담이 가능해야 한다. 모집 인원은 주택 6호에 6명이다.

지원(거주형)주택은 생활시설 입소대기 및 시설 퇴소 희망 장애인과 재가 장애인 중 복지 서비스 등을 지원 받으면 자립이 가능하고 생활비 부담이 가능한 장애인에게 주거를 안정적으로 장기간 지원하며 주택 6호에 8명을 모집한다.

자립생활주택은 제주특별자치도 장애인부모회에서, 지원주택은 사회적협동조합 희망나래에서 보조사업자로 선정돼 제주도 개발공사와 매입임대주택 계약체결 후 위탁·관리 운영을 하게 된다. 선도기간 중에는 자립생활·지원주택의 임차료 및 관리비(공과금 등)도 지원된다.

또한 행복플래너와 행복코치가 자립에 필요한 일상생활 지원과 자원연계, 사례관리 등 자립지원 계획을 세워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지역에서 자립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제주시는 “앞으로도 장애인들이 지역사회와 함께 어울려 살아갈 수 있도록 제주에 맞는 모델 개발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