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의 시민, 서울 소방서에 헌혈증 119장 기부
익명의 시민, 서울 소방서에 헌혈증 119장 기부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11.13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등포 소방서 현장대응단 사무실에 흰 봉투 놓고 가… 기부의사 밝혀
기부한 헌혈증서 및 손편지 등 사진. ⓒ소방재난본부 영등포소방서
기부한 헌혈증서 및 손편지 등 사진. ⓒ소방재난본부 영등포소방서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지난 9일 영등포소방서 현장대응단에 익명의 한 시민이 헌혈증 119장을 기부해 왔다.”고 밝혔다.

소방의 날이었던 지난 9일 토요일 오전 8시 40분경, 영등포 소방서 현장대응단 사무실에 흰 봉투 하나를 던져 놓고 황급히 자리를 빠져나간 시민이 있었다.

당시 사무실에서 근무 중이던 소방관은 “근무 중에 한 시민이 사무실에 들어와서 봉투를 놓고 가는 것을 보고 뭐냐고 물었더니, 줄 사람이 있다고 말하고 자리를 떴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정석 소방대원은 “놓고 간 봉투 안에서 헌혈증을 발견하고 곧바로 시민을 따라 나가서 멀찌감치 걸어가고 있는 그를 불렀으나 뒤만 잠깐 돌아보고 떠났다.”고 말했다. 

봉투 안에는 헌혈증 119장과 함께 손 글씨로 쓴 엽서가 있었다.

엽서에는 ‘11월 9일 소방의 날에 그동안 헌혈한 119장을 기부합니다. 소방관 분들을 통해서 좋은 곳에 쓰이고 싶습니다. 뜻있는 곳에 사용해 주세요. 감사합니다’라고 기부의사가 적혀 있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익명의 기부 시민의 뜻에 따라 생명을 구하는 위급한 환자에게 제공되도록 사용방안을 강구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