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영 작가 "해학 반도圖" 제38회 대한민국 미술대전 특선 수상
이지영 작가 "해학 반도圖" 제38회 대한민국 미술대전 특선 수상
  • 한은희 복지TV 경인
  • 승인 2019.11.20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십장생의 일부 무병장수의 상징 "해학 반도 圖"
이지영 작가 출품작 "해학 반도 圖 ⓒ

이지영 작가의 '해학 반도圖'가 제38회 대한민국  미술대전 특선 수상작에 선정됐다.

한국미협은 2019 미술대전에 총 5000여 점(전통공예 1644점, 비구상 662점, 구상 1448점, 디자인  418점, 현대 184점등)이 출품됐다고 15일 밝혔다.

전통공예 육성과 발전에 이바지하는 이 대전은 미술과 공예 분야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국가 공모전이다.

시상식은 11월 19일(화) 오후 3시에 개최됐으며 전시는 18일부터 20일 성남아트센터 갤러리 808에서 열린다.

이 작가는 "십장생의 일부로 반도라"는 신선이 먹는 복숭아와 끝이 없이 펼쳐진 파도, 장수의 상징인 학과 해 등으로 구성된 그림이라"며 "오래 살기를 염원한 것으로 무병장수를 위해 작품에 심혈을 기울여 만들면서 스스로 되돌아보고 정진하고자 했는데 이렇게 상까지 받게 돼서 감개무량하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지영 작가는 전통 민화 작가로 한국미술협히 한국자연미술협회 회원으로 "돋을볕"처음으로 솥아 오르는햇살" 전통 민화회 인천범죄피해자지원센터 예술치유분과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인천 서구 평생학습관에서 "멋과 해학의 우리 예술 전통 민화 그리기"에 장애인과 비장애인 구분하지 않고 지난 9월3일부터 지난 12일까지 40시간 수업을 진행했다.

대한민국 미술대전은 1948년에 정부 주관으로 창설되어 1981년까지 30회를 거듭한 대한민국 미술전람회를 시작으로 올해로 38회째를 맞았다. 한국문화예술진흥원(문예진흥원)이 주관했고, 1986년부터 한국미술협회 주최에 문예진흥원이 지원하고 있다.

이지영 작가 특선 수상후 기념촬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