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장애인의 날" 인천 장애인 이용할 수 없는 엉터리 모범음식점 이용권 보장요구
"세계장애인의 날" 인천 장애인 이용할 수 없는 엉터리 모범음식점 이용권 보장요구
  • 이재준 복지TV 경인
  • 승인 2019.12.04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실태 파악도 못해

인천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는 3일 오전 11시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인천시는 장애인이 이용할 수 없는 엉터리 모범음식점, 음향신호기의 실태를 전면 조사하고, 장애인을 포함한 모든 시민이 불편함없이 이용할 수 있는 접근권 및 이용권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인천 장애인권익문제 연구소는 인천시 남동구 모범 음식점 장애인 접근성 및 편의성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연구소는 남동구청 홈페이지에서 맛있는 모범 음식점 21군데 중에서 11군데를 선정해 지난달 23일 토요일에 방문해 접근성과 편의성을 조사했다.

이들은 조사결과 식당명과 지도에 나와있는 실제 위치가 달랐으며 장애인 휠체어가 내부로 접근할 수 없는 구조였고, 점자블럭을 통해 장애인이 접근을 편리하게 한 식당은 없었으며, 점자메뉴판을 구비한 음식점도 없었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최신 대형 상가 내 식당을 제외하면 전동휠체어가 들어갈 수 없는 화장실이 없었다고 밝혔다.

또 인천시청 부근인 간석오거리부터 남동경찰서까지 남동대로 건널목을 대상으로 실시한 ‘시각장애인 음향 신호기 실태조사’에서는 다수의 음향신호기가 고장이 나 있거나, 인천시가 설치한 제설용 모래함과 차량진입억제용말뚝인 볼라드, 선전용전단지 등이 신호기를 가로막고 있어서 사실상 사용이 불가능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의 요구사항은 인천시 소재의 모든 모범음식점의 주 출입구와 실내이동로, 장애인화장실 등의 장애인 접근과 이용을 보장하는 시설의 유무를 전수조사하고, 필요에 따라 인천시 자체 예산지원 등으로 완비하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