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복지재단, 사회연대은행과 금융취약계층 재기 지원 업무협약 체결
서울시복지재단, 사회연대은행과 금융취약계층 재기 지원 업무협약 체결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12.17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적 금융 지향 다양한 기관과 사회적 연대 강화”

서울시복지재단 내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이하 센터)는 사회연대은행과 17일 오후 4시 종로구 알파라운드(창경궁로 35길 40) 지하2층 생명보험홀에서 금융취약계층 재기와 자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저소득·금융취약계층 대상 공적채무조정제도 지원 및 사회적금융사업 개발 등 서울시민의 금융복지실현을 위한 상호교류와 협력 사업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협약식에는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박정만 센터장, 사회연대은행 김용덕 대표상임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센터는 앞으로 사회연대은행과 연계하여 사회취약계층 채무자의 재기 지원을 확대하고, 사회적금융사업 개발 등 취약계층의 재도약을 위한 협력 사업을 적극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특히 공적채무조정 지원 및 복지연계 사업을 수행하는 센터와 사회적금융의 선두격인 사회연대은행이 협력을 강화하기로 약속함에 따라 공적채무조정 절차를 마친 취약계층들의 재기에 필요한 ‘씨앗금융’의 지원 여부도 조만간 논의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박정만 센터장은 “변화와 혁신을 만들어가는 대안금융의 선두주자인 사회연대은행이 가계부채 비상구 역할을 다하는 센터와 함께 같은 곳을 바라보며 상생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센터는 앞으로도 혁신적 금융을 지향하는 다양한 기관들과 사회적 연대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회연대은행 김용덕 대표상임이사는 “가계부채 위기를 복지적 해법으로 해결해온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와 이번 협약은 금융소외계층의 자립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는 서울시 출연기관인 서울시복지재단 산하기관으로서, 저소득 취약계층을 포함한 서울시민 등에 대한 금융·복지 상담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고 있다.

지난 2013년 7월 센터개소 후 현재까지 서울시민 3만2,000여 명에게 11만회의 재무·부채·복지상담 등 상담솔루션을 제공, 6,060명의 가계부채 1조4,228억 원 상당의 공적채무조정(개인파산·면책, 개인회생)을 지원했다.

사회연대은행은 빈곤층 구제운동인 마이크로크레디트운동의 영향을 받아 2002년 사단법인 ‘함께만드는세상’에서 설립했으며 연대를 저축한다는 목적으로 다양한 사회취약계층의 경제활동을 지원한다. 주요사업으로는 대출을 지원하는 금융지원, 사업주의 역량강화를 위한 성장지원, 사회적기업의 인큐베이팅 및 성장지원, 시니어들의 사회참여 기회를 제공하는 시니어사회공헌 사업을 운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