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주간, 2020년 미리 국내여행 계획 세우세요
여행주간, 2020년 미리 국내여행 계획 세우세요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1.21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여행주간 5월 30일~6월 14일, 2차 여행주간 10월 31일~11월 15일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2020년 여행주간을 아래와 같이 추진한다.

올해 1차 여행주간은 오는 5월 30일~6월 14일, 2차 여행주간은 10월 31일~11월 15일까지다.

이번 여행주간의 특징은 시기와 혜택을 새롭게해 비수기로 조정하고 교통혜택을 마련했다는 것.

여행주간은 국민의 시간적·경제적 제약 완화를 통한 국내여행 수요 증가를 목표로 2014년에 시작됐다.

그동안 여행주간은 대개 5월과 10월에 추진돼 여름철에 집중된 여행 수요를 봄과 가을로 분산하는 데 초점을 맞춰 왔다.

올해부터는 비수기 국내여행 활성화를 새로운 목표로 삼고, 6월과 11월로 그 시기를 변경해 추진한다.

시간적 제약을 완화하기 위해서 연가를 사용해 여행을 갈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휴가문화 개선 캠페인 ‘유휴(有休)’를 계속 진행하고, 경제적 제약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가칭)여행주간 특별패스’를 마련한다.

한국철도공사(KORAIL), 전국고속버스운송사업조합(KOBUS), 공유차량 등 교통기관별로 발매할 ‘여행주간 특별패스’를 이용하면 평소보다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우리나라 구석구석을 여행할 수 있다.

여행주간 특별패스에 대한 더 상세한 내용은 추후 배포될 여행주간별 보도자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지역별로 특화된 관광 콘텐츠를 발굴‧소개하는 지역 대표프로그램도 계속된다.

올해 여행주간에 지역 대표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지역은 ▲1차 여행 주간-대구, 인천, 울산, 세종, 경기, 충남, 전북, 경북, 제주 ▲2차 여행 주간-서울, 부산, 광주, 대전, 강원, 충북, 전남, 경남 이다.

각 지역에서는 여행주간에 맞춰 젊은 청년층, 가족 여행객 등 주요 관광객 유형에 맞춘 특화 콘텐츠를 활용한 다양한 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국민들과 함께 여행주간 광고를 만든다.

전 국민을 대상으로 ‘내가 여행을 하는 이유’를 풀어내는 스토리보드를 공모하고, 우수작을 여행주간 광고영상 제작에 활용할 계획이다.

공모전은 다음달~오는 3월에 진행되며, 공모전에 대한 더 상세한 내용은 다음달 14일 여행주간 누리집(travelweek.visitkorea.or.kr)에서 안내한다.

한편 전국적인 국내여행 분위기 조성을 위해 민간기업 등 다수 기관의 참여를 독려하는 ‘여행주간 참여기관’ 모집도 계속된다. 참여기관은 여행주간을 계기로 할인, 판촉(프로모션) 등, 차별화된 혜택을 마련해야 하며, 참여기관에는 여행주간과의 공동 홍보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