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다중이용시설 60개소 운영 중단
영등포구, 다중이용시설 60개소 운영 중단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2.03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치회관·도서관 등 문화강좌 잠정 중단… 시설 내 안내문과 손소독제 비치

서울시 영등포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을 위해 체육관을 비롯한 다중이용시설과 문화행사·강좌 운영을 전격 중단하며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영등포구는 신종 코로나 2차 감염을 막기 위해 대중 시설 및 장소 등에 대한 안전대책 마련이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판단,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구립 다중이용시설 사업장 60개소에 대해 운영을 잠정 중단하도록 조치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31일~오는 16일까지 제1·2스포츠센터, 클라이밍경기장, 배드민턴체육관 및 대림운동장 등 구립 체육시설 5개소를 비롯해 영등포문화원 및 영등포문화재단이 임시 휴관에 들어간다.

구는 같은 기간에 영등포구시설관리공단에서 운영하는 청소년독서실 11개소 또한 임시 휴관 조치하고, 구립도서관 4개소와 공립작은도서관 21개소에서 운영하는 문화강좌 프로그램도 중단하기로 했다.

18개 동에서 운영 중인 서예교실 등 자치회관 프로그램 166개와 체력단련실(헬스장) 17개소도 지난달 31일부터 운영이 중단된다.
 
또한 이달 초 개최 예정이던 동 정월대보름 행사를 전격 취소했다.

더불어 구는 자치회관과 체육시설 등에 신종 코로나 예방 안전수칙을 안내하는 현수막·포스터·배너 등을 게시하고, 직원 대상 예방교육 실시와 손 세정제 비치 등 추가적인 예방 대책을 마련했다.

한편 구는 국내 확진자 발생 전부터 발빠른 대처에 나서, 선별진료소와 방역대책반을 꾸리고 설 연휴 기간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며 지역 내 신종 코로나 발생 차단 및 예방에 집중했다.

이와 함께 구는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구민 대상 안전수칙 홍보로 구민들 스스로가 경각심을 갖고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는 데 동참할 수 있도록 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