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우빈, 코로나19 ‘취약계층 감염 예방’ 1억 원 기부
배우 김우빈, 코로나19 ‘취약계층 감염 예방’ 1억 원 기부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2.26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서울 사랑의열매)는 배우 김우빈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고 26일 밝혔다.

전달된 기부금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면역 취약계층의 감염 예방을 위해 보건용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을 구입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배우 김우빈은 “최근 뉴스를 통해 사회복지시설을 이용하는 취약계층이 코로나19 확진을 받는 안타까운 사례들을 봤다.”며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이 코로나19로 더 큰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기부금이 사용되길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이에 김용희 서울 사랑의 열매 사무처장은 “급속도로 확산되는 코로나19로 국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는 반면, 취약계층은 개인 위생용품조차 구비하지 못해 힘든 상황이다.”며 “전달된 기부금은 취약계층의 바이러스 감염 예방과 위생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조속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배우 김우빈은 지난 2014년 저소득 청소년을 돕기 위해 전국 1,550호 익명의 회원으로 서울 사랑의열매에 1억 1,000만원을 기부해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한 바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