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모든 임신부에 마스크 5매 씩 지급
서울 모든 임신부에 마스크 5매 씩 지급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3.13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주민센터 방문 수령, 방문 어려운 경우 신청하면 찾동 인력이 방문 배부

서울시는 25개 자치구 약 4만 명의 모든 임신부에게 1인당 5매씩, 총 20만 매의 마스크를 지급한다.

서울시는 감염 고위험군이며 약물 치료에 제한을 받는 임신부들의 건강을 적극적으로 보호하기 위해 이 같이 지급한다고 밝혔다.

현재 마스크 5부제가 시행되고 있으나 임신부의 경우 외출 자체가 조심스럽고 장시간 줄을 서기 힘들어 마스크 확보가 어려운 상황이다.

시는 임신부가 많은 자치구부터 기 확보된 물량 5만 부를 우선 지원하고  추가로 물량을 확보해 25개 전 자치구에 배부를 완료할 계획이다.

강북, 강남, 성동, 양천, 광진구 등 자체적으로 지급하고 있는 자치구는 후순위로 배부한다.

마스크는 오는 16일부터 자치구로 순차 배송된다.

동주민센터에서 신분증과 산모수첩(또는 임신확인서) 확인 후 수령 가능하며, 대리 수령도 가능하다.

다만 직접 방문이 어려운 임신부가 동주민센터에 신청하면 찾동(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인력이 직접 거주지에 방문해 배부한다. 구체적 지급시기, 방법 등은 거주지 자치구 보건소에 문의하면 된다.

서울시는 “서울시는 현재 쪽방촌, 이동노동자 등 감염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마스크를 우선 지원하고 있다.”며 “감염 고위험군이자 약물 치료에 제한을 받는 모든 임신부에게 마스크를 지원해 이들의 건강을 보호하고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예방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