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발달장애인 등 민간바우처사업 코로나19 대책 마련
인천시, 발달장애인 등 민간바우처사업 코로나19 대책 마련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3.20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및 접촉자 발생 시 휴관, 자가격리 시 돌봄가족 활동지원비 지급 등

발달장애인 등 민간바우처사업에서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이 나왔다.

인천시광역시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한 대책으로 발달장애인의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해 장애 특성을 고려한 기관별 선별적 프로그램 운영과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골자로 한 ‘발달장애인 민간바우처사업 감염병 확산 방지대책’을 마련했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인천시에 따르면 코로나19는 지역사회 전파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경북 소재 중증 장애인 거주시설에서 확진환자가 25명 넘게 발생하고 대구에서는 14명의 장애인 확진환자가 발생하는 등 감염 위기에 놓인 장애인이 급격하게 늘고 있다.

인천시에서도 지난 16일 가족 중 타 시·도 확진환자 접촉으로 발달장애인(13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은 받아 현재 인근 지역 바우처 사업 기관들은 자체적으로 휴관하거나 이용자들을 자가격리시킨 바 있다.

이에 인천시는 발달장애인에 대한 민간바우처사업 감염병 방지대책을 내놓았다.

세부대책으로 확진환자 및 확진환자 접촉자 발생 시 휴관을 원칙으로, 자가격리 시 재가 발달장애인의 돌봄가족 활동지원비 지급 및 바우처 기관 운영비의 70% 지원, 감염병 예방을 위해 바우처 기관의 선별적 프로그램 운영(최소인원 운영, 사회적 거리두기), 기관 이용자·종사자 감염병 예방교육 및 방역실시, 시·군·구 공무원 책임 전담제 및 기관별 모니터링을 실시하기로 했다.

인천시 신병철 장애인복지과장은 “대책 마련으로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발달장애인에 대한 돌봄공백을 최소화하고 지속적으로 제공기관 및 관련단체와 시·군·구 소통을 강화하는 등 감염병 확산방지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