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이겨내요” 발달장애인 작가들 ‘코로나19 극복’ 응원
“함께 이겨내요” 발달장애인 작가들 ‘코로나19 극복’ 응원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5.06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달장애인 작가들, 그림 통해 코로나19 의료진과 질본 관계자 응원
코로나19로 활동 중단… 재개될 날 기다리며 작품 제작 매진
발달장애인 작가들이 ‘덕분에 챌린지’ 참여로 코로나19 극복을 응원했다. (왼쪽부터) '브릿지온 아르떼' 소속 김태민, 황진호, 최석원 작가. ⓒ밀알복지재단
발달장애인 작가들이 ‘덕분에 챌린지’ 참여로 코로나19 극복을 응원했다. (왼쪽부터) '브릿지온 아르떼' 소속 김태민, 황진호, 최석원 작가. ⓒ밀알복지재단

“저희가 그린 그림을 보고 힘이 되면 좋겠습니다. 질병관리본부 선생님들과 의료진분들께서 코로나19를 위해 열심히 힘써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밀알복지재단은 재단 소속 발달장애인 작가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쓰는 의료진과 질병관리본부에 감사와 응원을 전하는 그림과 함께, ‘덕분에 챌린지’에 동참했다고 6일 밝혔다.

작가들은 코로나에 맞서 싸우는 의료진들을 표현하거나 응원의 메시지를 담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주제로 본인들만의 독특한 시선이 담긴 작품들을 그렸다. 이들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하던 지난 3월에도 코로나19 예방행동수칙을 실천하자는 그림을 그려 주변에 홍보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힘을 보탰다.

지난 3월 발달장애인 작가들이 그린 코로나19 예방행동수칙 그림. ⓒ밀알복지재단
지난 3월 발달장애인 작가들이 그린 코로나19 예방행동수칙 그림. ⓒ밀알복지재단

그림을 그린 이들은 장애인 인식개선을 위해 창단된 밀알복지재단의 ‘브릿지온 아르떼(Bridge On Arte)’ 소속 작가들이다. 팀명에는 그림을 통해 장애에 대한 편견을 넘어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다리가 되겠다는 당찬 포부가 담겨 있다.

브릿지온 아르떼에 소속되기 전, 작가들은 미술을 향한 관심과 재능에도 불구하고, 장애인을 향한 사회적 편견과 장애인 문화예술 인프라 부족으로 전문적인 미술 교육을 받거나 창작활동을 펼칠 기회가 많지 않았다.

올해부터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의 지원으로 브릿지온 아르떼에 소속되면서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강사’로 활동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안정적인 작품활동을 보장받게 된 것은 물론, 장애인 인식개선까지 도모할 수 있게 됐다.

브릿지온 아르떼는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을 원하는 회사나 관공서 등을 찾아가 작품 전시, 미술 체험 활동 등을 통해 인식개선 교육을 실시한다.

출강하지 않는 날에는 작업실에서 창작에 매진하며 강의에 쓰일 작품을 만든다. 작품을 제작하는 과정도 출강을 위한 업무로 인정돼 월급을 받는 등 단순 창작활동이나 장애인식개선활동을 넘어 사회적 자립까지 꿈꾸고 있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잠시 강사 활동은 중단된 상태다. 

브릿지온 아르떼에서 활동중인 황진호 작가는 “하루 빨리 코로나19가 끝나 그동안 만든 작품들을 관객들에게 선보이고 싶다.”며 “브릿지온 아르떼의 활동이 장애인에 대한 편견 해소는 물론, 코로나19로 피해 입은 분들의 마음을 위로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밀알복지재단 관계자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한 의료진들과 질병관리본부 등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표하고자 작가들과 함께 그림을 그리게 됐다.”며 “작가들의 마음이 전달돼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라며, 하루 속히 코로나19가 진정돼 모두가 일상으로 돌아오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브릿지온 아르떼를 운영중인 밀알복지재단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긴급지원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2월부터 대구·경북지역 장애아동가정을 우선으로 취약계층과 의료진 등 3만 여 곳에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이 담긴 ‘힘내요 키트’를 전달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으로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하며 위기에 놓인 아프리카 등 해외 빈곤지역을 향한 관심과 응원을 독려하는 ‘#NeedsYour’ 캠페인도 함께 펼치고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