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애인고용공단,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강사양성 시작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강사양성 시작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5.06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시간 쌍방향 화상 강의로 진행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하 공단)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잠정 연기됐던 ‘2020년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강사양성 과정’을 실시간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화상 강의 시스템을 도입해 비대면 방식으로 시작한다고 지난 5일 밝혔다.

공단은 2018년 5월 29일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이 사업주 법정 의무 교육으로 강화되면서, 장애감수성과 전문지식 등 강의 역량을 갖춘 강사를 양성하기 위해 강사양성 과정을 운영해왔다.

이번 강사양성 과정에서는 신청자가 강의활동계획서, 추천서, 기타 자격 및 경력사항 등을 제출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교육생 선발 기준을 강화해 강의 품질 제고를 도모했다.

또한 신청자 모집을 연 2회 신청·접수로 변경, 미선정자 예비 순번 제도를 도입해 교육 과정이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개선했다.

교육생 모집과 선발은 상반기와 하반기 각 1회씩 진행되며, 상반기는 오는 15일 오후 6시까지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포털(edu.kead.or.kr)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인식개선센터 임미화 센터장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교육 수요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강사양성 과정을 시작하게 됐다.”며 “품질 높은 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양질의 강사를 양성하는 데 만전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단은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인프라 구축을 위해 그동안 연 1,000여 명의 신규 강사양성을 목표로 현재까지 총 2,090명의 강사를 양성했으며, 올해도 정규교육 과정 및 보수교육 과정을 통해 1,500명의 강사양성을 계획하고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