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복지종사자 65% 직장 내 괴롭힘 경험… 무관중 토론회로 대책논의
서울시, 복지종사자 65% 직장 내 괴롭힘 경험… 무관중 토론회로 대책논의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5.07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담당관 실태조사 결과, 시 관내 사회복지사 지난 1년간 직장 내 괴롭힘 경험 65.1%
5월 7일 14시 유튜브와 라이브 서울서 토론회 생중계, 카카오 오픈채팅방에서 질의응답

서울시 복지종사자 65%가 직장 내 괴롭힘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복지종사자 1,140명이 참여한 실태조사 결과, 지난 1년간 직장 내 괴롭힘 경험률이 65.1%로 조사됐다.

괴롭힘 경험을 유형별로 보면 업무환경 악화 51.7%, 정서적 괴롭힘 45.3%, 정신적 괴롭힘 31.8%, 성적 괴롭힘 10.9%, 신체적 괴롭힘 3.9% 순으로 나타났다.

사회복지시설에서 나타나는 특수한 직장 내 괴롭힘은 근로안전 미확보 32.6%, 후원강요 등 경제적 괴롭힘 25.9%, 종교적 자유침해 19.6%, 비윤리적 업무 강요 16.7%, 특수관계자의 업무 강요 15.2%, (이용자에 대한)학대신고 저지 6.8% 등의 답변이 나왔다.

또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한 종사자들은 근무의욕이 감퇴하고(59%), 이직을 고민하게 되고(47.9%), 분노나 불안을 느끼며(41%), 병원진료 및 약을 복용하는 경우(5.4%)나 자살 충동을 느끼는(5.2%) 경우도 있다.

사회복지시설 직장 내 괴롭힘 실태조사 결과 토론회… 무관중 온라인으로 진행

이에 서울시는 7일 14시 유튜브, 라이브 서울 등을 통해 ‘사회복지시설 직장 내 괴롭힘 실태조사 결과 무청중 온라인 토론회’를 서울특별시 인권담당관 주관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참여를 제한하고 다양한 온라인 채널을 통해 실시간 중계 및 한다.

유튜브 검색어 ‘서울시 사회복지시설 직장 내 괴롭힘 실태조사 토론회’하거나, 서울시 소셜방송 ‘라이브 서울 (tv.seoul.go.kr)’로 입장해 참여할 수 있다. 카카오 오픈채팅방 ‘서울시 사회복지시설 직장 내 괴롭힘 실태  조사 토론회’에서 질의응답도 진행된다. 문자통역 서비스 ‘쉐어타이핑’(사회적 협동조합) 홈페이지나 앱에서 회원가입 후 ‘서울시 사회복지시설 직장 내 괴롭힘 실태조사 토론회’ 방도 준비된다.

토론회는 복지시설 직장 내 괴롭힘을 경험하거나 목격한 응답자 79.8%가 실질적인 조치가 가능한 행동을 거의 하지 않는 것에 대해 원인과 대응방안을 논의해, 복지지설 종사자의 인권보호와 이의 선순환적 효과로서 이용자에 대한 복지서비스 향상을 위한 정책적 대안을 모색하고자 한다.
 
이날 토론회는 서울시의회 김혜련 보건복지위원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실태조사 연구 책임을 맡은 이용재 교수(호서대학교 사회복지학부)와 공동연구자인 김수정 교수(국제사이버대학교)가 ‘서울시 사회복지시설 직장 내 괴롭힘 실태와 개선방안’에 대해 공동발제를 한다.

더불어 종사자 대표, 시설 대표, 연구기관, 괴롭힘 사건조사 전문가 등이 현장의 목소리를 대변하면서 괴롭힘 행위 근절을 위한 대책을 토론하게 된다.

토론회는 17일까지 라이브 서울, 유튜브 등을 통해 재시청 할 수 있다.

한편 토론회 결과를 토대로 향후 사회복지사의 인권증진과 인권침해 예방을 위한 서울시 인권위원회가 서울시장에 정책개선 권고를 할 예정이며, 그 밖에 시민인권침해구제위원회 직권조사 및 서울시 사회복지시설 시설장 또는 관리자 교육 등 서울시 인권교육에 활용할 계획이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