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사회서비스원, 발달장애 학생 방과 후 활동 서비스 실시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발달장애 학생 방과 후 활동 서비스 실시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5.27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 12세~18세 미만 대상… 노원종합재가센터, 맞춤형 방과 후 활동서비스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노원종합재가센터는 발달장애학생의 자립과 지역사회 돌봄서비스 제공을 위해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 서비스’를 실시한다.

방과 후 활동 서비스는 발달장애 청소년이 방과 후 안전한 돌봄을 받으면서 다양한 활동과 프로그램을 통해 유익한 시간을 보낼 수 있고, 부모에게는 원활한 사회·경제적 활동 시간이 보장되는 서비스다.

본 사업은 발달장애학생의 욕구 및 상황을 고려해 취미·여가·관람·체험 등 다양한 방과 후 활동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대상은 만 12세부터 18세 미만의 중·고등학교, 특수학교에 재학 중인 지적·자폐성장애 청소년이다.

단, 온종일 교실·청소년 방과 후 아카데미·장애인 거주시설 입소자 등 다른 복지서비스를 이용하는 이용자는 제외된다.

방과 후 프로그램은 장애정도, 연령 등에 따라 다양한 그룹으로 구성되며, 대상자에게는 월 44시간 내의 바우처 이용 시간이 주어진다.

방과 후 활동 서비스는 요리, 경제교육, 창작미술활동, 음악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들로 구성돼 있다.

이용희망자는 노원종합재가센터에 전화와 내방상담을 통해 계약이 이뤄지며 사업에 대한 문의는 서울시사회서비스원 노원종합재가센터(070-4284-9772)로 하면 된다.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주진우 대표이사는 “발달장애학생이 방과 후 시간을 이용해 여가생활 향유는 물론 지역사회의 다양한 활동에도 참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프로그램 참여를 통해 학생들의 사회적응력도 향상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3월 출범한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은 그동안 민간영역에 맡겨졌던 노인·장애인·아동을 위한 돌봄서비스를 직접 제공하며, 현재 5개 자치구(성동, 은평, 강서, 노원, 마포)에 종합재가센터를 개소·운영하고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