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발달장애인지원센터,발달장애인 복지증진 앞장
인천시발달장애인지원센터,발달장애인 복지증진 앞장
  • 김용찬 복지TV 경인
  • 승인 2020.06.01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달장애인과 가족이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인천시 발달장애인지원센터는‘발달장애인 권리보장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을 근거로 2016년 12월 개소하여 운영 중이다.

시에는 지난 2월 기준 등록장애인 14만 4,957명 가운데 약 8.3%에 해당하는 1만 2,104명의 발달장애인(지적장애인 1만 574명,자폐성 장애인 1,530명)이 있다.

센터는 전국 17개 시도 발달장애인지원센터 중 유일하게 인천시가 2018년부터 직영 운영하고 있으며,개인별 지원계획 수립, 권리구제사업, 공공 후견 지원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장애인복지법상 등록된 지적장애인과 자폐성 장애인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가구 소득과 무관하게 동 행정복지센터나 발달장애인지원센터에 신청할 수 있다.

개인별 지원계획 수립은 발달장애인의 생애주기별 욕구에 따라 지원계획을 수립하고 이용 가능한 공적 서비스나 민간서비스에 대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지역사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함을 말한다.

권리구제사업은 발달장애인 유기 등 발달장애인 대상 범죄의 신고 접수와 보호조치를 제공하는 것으로 경찰 조사 시 센터에서 신뢰관계인으로 동석하여 발달장애인의 실질적 권리보호와 실현을 도모한다.

공공 후견사업은 의사결정 능력이 부족한 성인 발달장애인들의 자립생활과 법률행위를 지원하고자 가정법원과 연계하여 후견인을 선정하고 중요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공공 후견 신청 과정 및 비용(후견심판절차비용 및 후견인 활동비)을 지원하고 있다.

그 외 센터는 2019년부터 보건복지부에서 추진 중인 성인 발달장애인 주간 활동 서비스,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 서비스, 발달장애인 부모교육지원사업도 신규로 진행하고 있다. 성인발달장애인 주간 활동 서비스는 성인 발달장애인의 의미 있는 낮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서비스이다. 지정된 서비스 제공기관(현재 8곳)에서 당사자의 욕구에 따라 문화여가, 예술, 스포츠 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2~4인 그룹으로 참여할 수 있다.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 서비스는 청소년 발달장애학생이 방과 후 의미 있는 여가활동 및 성인기 자립준비를 지원하고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한 서비스이다. 지정된 서비스 제공기관(현재 11곳)에서 2~4인 그룹으로 이용할 수 있다.

발달장애인 부모교육지원사업은 발달장애인 자녀의 성장 변화에 맞춰 양육기술과 정보를 제공하고, 성인기 자녀의 자립을 지원할 수 있도록 부모의 역량 강화를 돕는 사업이다.

한편, 센터는 최근 코로나 19로 성인발달장애인 주간 활동 서비스 및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 서비스 제공기관에 총 2,000매의 마스크를 배부하고 시․군․구와 연계하여 발달장애인 감염병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신병철 장애인복지과장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와 관련하여 발달장애인을 지원할 수 있는 방법을 계속해서 찾아보고 지원할 예정”이라며 “계속해서 발달장애인을 위한 정보제공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