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뇌병변·지체장애인 재활 훈련 돕는 로봇 만든다
용인시, 뇌병변·지체장애인 재활 훈련 돕는 로봇 만든다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6.19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흥장애인복지관 등 4개 기관 공동 제작… 9월 서비스 제공 목표
ⓒ용인시
ⓒ용인시

경기도 용인시는 19일 뇌병변·지체장애인 등 거동이 불편한 사회적 약자의 보행 훈련을 돕는 로봇 제작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로봇 제작은 보행 자체가 쉽지 않은 이들이 걸을 수 있게 재활 훈련을 돕기 위해 마련됐으며, 이를 위해 용인시와 용인시기흥장애인복지관은 지난 2월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의 로봇활용 편익지원사업 공모에 지원해 2억1,000만 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추가로 용인시가 7,200만 원, 용인시기흥장애인복지관이 1,800만원을 투입하는 등 총 3억 원을 투입한다.

로봇은 뇌졸중이나 척수손상, 소아마비 등 보행장애를 가진 이용자의 체형과 장애 정도에 따라 보행속도와 걸음폭 등을 설정할 수 있고, 이용기록을 통해 상태가 개선됐는지를 파악해 진단 결과를 분석해준다.

용인시는 “로봇이 완성되면 이동이 어려운 사회적 약자들이 먼 거리의 재활전문병원을 가지 않아도 가까운 복지관에서 저렴한 비용으로 재활훈련을 받게 될 것.”이라고 기대를 밝혔다.

한편, 용인시는 19일 시청 복지여성국장실에서 기흥장애인복지관과 한국로봇산업진흥원, 피앤에스미캐닉스 등과 로봇 제작의 원활한 수행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이번 프로젝트와 관련해 시는 예산 지원과 사업 수행을 감독하고 복지관은 사업의 전반적인 기획과 진행을 맡으며 피앤에스미캐닉스는 로봇 제작부터 유지보수 등 관리와 향후 전담인력 교육을 하게 된다.

용인시는 9월부터 로봇을 활용해 하루 7~10명의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재활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용인시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로봇을 활용해 장애인 등 사회약자가 부담 없이 재활 훈련을 할 수 있게 의료서비스의 문턱을 낮췄다.”며 “장애인의 편의를 위한 세심한 관심으로 배려의 복지도시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