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취약계층 건강보호 위해 민·관 ‘맞손’
사회취약계층 건강보호 위해 민·관 ‘맞손’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6.24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개 사회공헌기업 후원물품 650가구에 제공
취약계층 가구(시설) 개선공사 시공 전(왼쪽)과 시공 후(오른쪽) ⓒ환경부
취약계층 가구(시설) 개선공사 시공 전(왼쪽)과 시공 후(오른쪽) ⓒ환경부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18개 사회공헌기업 및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사회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예방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24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체결했다.

환경부는 2009년부터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함께 취약계층이 환경 유해인자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환경성질환 예방사업을 추진했고, 2010년부터는 사회공헌기업들이 참여하면서 규모가 늘어났다.

환경성질환 예방사업은 환경보건 전문인력이 장애인, 저소득, 결손, 홀몸노인 등 취약계층 1,700가구를 직접 방문해 실내공기질을 진단하는 환경복지서비스사업이다. 

환경부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장애인, 저소득, 홀몸노인과 같은 취약계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실내환경 유해인자 진단(컨설팅)을 제공한다.

또한 법정 실내환경 검사기관에서 측정한 실내환경진단 유해인자 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실내환경 개선이 시급한 650가구에 대해 사회공헌기업이 제공한 친환경 벽지, 장판, 공기청정기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생활필수품인 위생랩, 세탁세제는 물론 올해 처음 참여한 경동나비엔, 귀뚜라미보일러, 금경라이팅, 스테라피 등 4개 사회공헌 기업이 후원한 보일러와 발광다이오드(LED) 조명기기도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환경부는 아토피, 천식, 비염과 같은 환경성질환을 앓고 있는 취약계층 300여 명에 대해 무료 진료 서비스도 실시한다. 이를 위해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환경부가 지정한 환경보건센터와 협력해 환경성질환 검진·치료 서비스를 연간 2∼4회 제공한다.

이날 환경부 홍정기 차관은 “모든 사회 구성원이 어떤 조건에서도 환경 혜택과 피해를 누리고 나눌 때 진정한 환경정의가 실현된다”며 “코로나19로 경영환경이 여의치 않음에도 불구하고, 후원에 나선 사회공헌기업의 기부가 빛날 수 있도록 환경소외계층이 없는 환경정의를 꼭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