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친구 기아대책, 국내 최연소 유산 기부자 위촉
희망친구 기아대책, 국내 최연소 유산 기부자 위촉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6.30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달 소액 납입하는 생명보험 기부방식으로 사망 시 보험금 1억 원 환원 약속
“스무 살의 유산 기부 결심… 의지 있다면 누구나 실천할 수 있어”
ⓒ희망친구 기아대책
ⓒ희망친구 기아대책

희망친구 기아대책(이하 기아대책)에서 국내 최연소 유산 기부자가 탄생했다.

기아대책은 30일 차은혜 후원자(20)를 ‘헤리티지클럽’ 최연소 회원으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헤리티지클럽은 기아대책의 유산 기부자 모임으로 사망 시 현금, 부동산, 주식, 보험, 신탁 등의 형태로 5,000만 원 이상 기부 또는 약정한 기아대책 개인 후원자로 구성돼 있다.

이번에 헤리티지클럽 최연소 회원이 된 차은혜 후원자는 생명보험 보험금 기부 방식으로 유산기부를 약정했다. 매달 소액의 생명보험 납입금을 내고 보험금 1억 원의 수익자를 기아대책으로 지정하는 방식으로 유산 기부를 진행한다.

이전에도 용돈을 아껴 북한과 저소득층을 후원을 해 온 차 후원자는 이번 유산 기부를 위한 보험 납입금을 아르바이트 수익으로 직접 마련할 예정이다.

차 후원자의 이런 결심 배경에는 앞서 재산 및 유산 기부를 실천한 부모님의 역할이 컸다. 차 후원자의 부모님은 기아대책 고액기부자 모임 ‘필란트로피클럽’ 회원으로 위촉된 바 있으며, 이미 유산 기부를 실천한 차 후원자의 어머니는 헤리티지클럽 선배이기도 하다. 이번에 차 후원자가 유산 기부를 결심하면서 대를 잇는 나눔 실천 사례가 탄생했다.

차 후원자는 “먼 이야기라고만 생각했던 유산 기부를 몸소 실천하는 부모님을 보며 기회가 온다면 나도 망설이지 않고 기부하겠다고 생각해왔다.”며 “이번에 기아대책을 통해 스무 살에도 가능한 유산 기부 방식을 알게 돼 기쁜 마음으로 참여를 결정했고, 앞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아름다운 유산 기부에 동참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아대책 전두위 메이저 기프트(Major Gifts) 본부장은 “아직도 유산 기부를 당장 전 재산을 내놓아야 하는 것처럼 어렵고 불편하게 여기는 사람들이 많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며 “기아대책은 김앤장 사회공헌위원회 등 전문가들과 함께 다양한 방식의 유산 기부를 설계하고, 많은 사람들이 사회환원의 기쁨을 누리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