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서울장애인기능경기대회 수상의 영예 안아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서울장애인기능경기대회 수상의 영예 안아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7.01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 직종에서 금상 1개, 동상 2개 수상, 장애인 고용 관심 촉진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이하 복지관)이 ‘2020년도 서울특별시장애인기능경기대회’에서 컴퓨터활용능력 금상, 워드프로세서 동상, 웹마스터 동상의 메달을 수상하는 큰 성과를 거뒀다고 지난 29일 밝혔다.

장애인기능경기대회는 사회와 기업의 장애인 고용에 대한 관심 유도와 장애인의 기능 수준 향상을 목적으로 매년 개최되고 있다.

올해 서울장애인기능경기대회는 고용노동부 주최, 한국장애인고용공단·한국장애인고용안정협회 서울지부 주관, 서울특별시의 후원으로 지난달 24일~26일에 22개 직종에서 경기가 실시됐다.

복지관은 워드프로세서 외 4개 직종에 16명의 성인 뇌성마비인이 참가해 컴퓨터활용능력 금상(정재학, 뇌성마비), 워드프로세서 동상(이춘희, 뇌성마비), 웹마스터 동상(함태양, 뇌성마비)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웹마스터 분야에서 동상을 수상한 함태양 씨는 “수상을 하게 돼 기쁘다. 장애인기능경기대회를 통해 나의 수준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더욱 열심히 준비했 내년에도 도전해 볼 생각.”이라며 소감을 밝혔다.

직업지원팀 송지현 팀장은 “서울특별시장애인기능경기대회에 노력한 만큼 좋은 결과가 있어 기쁘다. 앞으로도 뇌성마비인들의 기능 향상을 통해 직업인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한편 복지관은 서울뇌성마비정보화교육센터를 운영하며 뇌성마비인들의 컴퓨터활용능력 향상과 디지털 격차해소에 기여해 지난 22일, 제33회 정보문화의 달 기념식에서 국무총리표창(단체)을 수상한 바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