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즐기는 관광, 2021년 열린관광지 20곳 ‘공모’
모두가 즐기는 관광, 2021년 열린관광지 20곳 ‘공모’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7.02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27일~8월 12일 지자체 신청 접수… 2022년까지 열린관광지 총 100개소 조성
용인 한국민속촌에 조성된 접근로(왼쪽)와 시청각 안내시스템(오른쪽). ⓒ문화체육관광부
용인 한국민속촌에 조성된 접근로(왼쪽)와 시청각 안내시스템(오른쪽).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관광공사(이하 관광공사)와 함께 ‘2021년 열린관광지’를 공모한다고 2일 밝혔다.

2015년부터 시작된 열린관광지 사업은 장애인, 고령자, 영유아 동반가족, 임산부 등 이동 취약 계층의 이동 불편을 해소하고, 맞춤형 관광 콘텐츠 개발, 온·오프라인을 통한 무장애 정보 제공 강화 등을 통해 전 국민의 관광 활동 여건을 동등하게 만들기 위한 사업이다.

열린관광지는 지난해까지 49개소가 조성됐으며, 올해는 열린관광지 23개소를 추가로 선정해 현재 상담(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2022년까지 열린관광지 총 100개소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는 광역·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오는 27일~다음달 12일까지 신청 접수를 진행하며, 열린관광지 20곳을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정성 평가(현장 평가)의 문항을 세분화하고, 평가 배점 비율을 높였다. 전문가들이 관광지점별로 이용시설, 편의시설, 주요동선, 경사로 등을 직접 점검하고 관광지 본연의 매력을 중심으로 평가할 계획이다.

공모에 선정되면 ‘예비 열린관광지’로서의 자격을 취득하고 ▲맞춤형 상담(컨설팅) ▲주요 관광시설·편의시설, 경사로, 보행로 등 시설 개·보수 ▲체험형 관광콘텐츠 개발 ▲나눔여행 등 온·오프라인 홍보 ▲관광지 종사자·공무원 대상 교육 등을 지원받는다. 본격적인 조성 사업 완료 후에는 열린관광지로 거듭나게 된다.

자세한 공모 내용과 신청 양식은 문체부 누리집(www.mcst.go.kr) ‘알림’ 게시판과 관광공사 누리집(www.visitkorea.or.kr) ‘열린관광지 정보교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업 설명회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방역 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오는 13일 오후 2시 원주 인터불고 호텔 1층 장미홀에서 열리며, 사전 신청 후 참여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내년부터는 추가적으로 무장애 관광정보 통합 온라인 창구를 구축해 무장애 관광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강화하고 이미 조성된 열린관광지도 계속 모니터링해 고장 나거나 파손된 시설들을 추가로 보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이어 “열린관광지는 전 국민의 관광 향유권을 보장하고 고령사회에 대비해 관광 환경을 정비하는 중요한 사업인 만큼 지자체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