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뇌병변장애인 맞춤형 ‘사랑의 엄마표’ 마스크 배포
서울시, 뇌병변장애인 맞춤형 ‘사랑의 엄마표’ 마스크 배포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7.10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병변장애부모와 기업 합작… 맞춤형 마스크 4,000매 기증
코로나19와 장애로 외부 활동이 어려운 뇌병변장애인에게 배포 예정

서울시가 일반 보건용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뇌병변장애인 자녀를 위해 부모들이 직접 만든 '뇌병변장애인 맞춤형 마스크' 4,000매를 뇌병변장애인들에게 전달한다고 지난 9일 밝혔다.

코로나19로 건강에 취약한 중증 뇌병변장애인도 마스크 착용이 필수적이나, 신체의 경직과 관절 구축(관절이 오그라드는 상태) 등으로 인해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한국중증중복뇌병변장애인부모회(이하 중애모)는 자녀들이 어려움 없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바깥 생활을 할 수 있도록 3개월 간의 시행착오를 거쳐 뇌병변장애인 맞춤형 마스크를 개발했다.

이 마스크는 고정 끈을 뒷목에 버클로 연결하고 밴드로 길이를 조절할 수 있어 착용 시 흘러내리지 않는다. 골격이 작은 뇌병변장애인의 경우에도 사이즈 조절이 가능해 활용도가 높다.

또한, 뇌병변장애인은 침 흘림으로 하루에도 몇 번씩 마스크를 교체해야 하는데, 제품 하단부에 세탁이 가능한 침받이용 주머니가 있어 기능성을 높였다.

제작한 마스크는 뇌병변장애인 지원에 많은 관심을 보인 한국에자이의 후원을 받아 마련됐으며, 10일 오전 10시 30분 서울시청에서 개최되는 전달식에서 처음 선보이게 된다.

서울시는 기부받은 마스크를 재가 중증 뇌병변장애인 4,000명에게 오는 15일부터 이틀간 자치구를 통해 배부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행사가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뇌병변장애인 맞춤형 마스크 ‘기부 릴레이’를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