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가 차별이 되지 않는 세상” 대구시, 제2기 장애공감 서포터즈 모집
“차이가 차별이 되지 않는 세상” 대구시, 제2기 장애공감 서포터즈 모집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7.17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25일까지 대학생, 시민 등 총 50명 모집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온·오프라인 장애인식개선 활동 전개
ⓒ대구시
ⓒ대구시

대구시는 지난 16일 장애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공감을 통해 다양한 개성을 존중받는 따뜻한 도시를 만들어갈 ‘제2기 대구시 장애공감 서포터즈’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 장애인식 개선을 위한 시민 서포터즈를 발족, 성공적 운영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 대학생 25명, 일반시민 25명 등 총 50명의 장애공감 서포터즈를 모집한다. 이를 통해 시민이 주도하는 창의적이고 열정이 담긴 장애인식개선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제2기 장애공감 서포터즈 신청대상은 대구시 거주 시민(외국인 포함) 또는 대구·경북 소재 대학(휴학생 포함)생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신청자 가운데 평소 인권, 사회공헌, 장애인식개선에 관심과 열정이 있으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동이 활발하고, 온라인 콘텐츠 작성과 동영상 편집 능력을 보유한 경우 우선 선발된다.

모집 기간은 오는 25일까지며 대구시 누리집(www.daegu.go.kr)에서 신청 서류를 내려 받아 전자우편(betterdaegu@naver.com)으로 제출, 또는 네이버 폼(naver.me/GXhVXhIc)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선발결과는 오는 28일 발표 예정이며, 선발된 서포터즈는 다음달 초 온라인 발대식을 시작으로 장애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전환하기 위한 동영상, 카드뉴스, 기사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해 온·오프라인 캠페인을 전개한다.

또 매월 부여되는 주제별 미션을 수행하면서 장애인 이동권, 장애인 차별금지 및 권익옹호 등 장애인권 전반과 제도와 시책 등을 위한 홍보활동도 활발히 추진할 계획이다.

우수 서포터즈에게 매월 소정의 활동료를 지급하고 활동 종료 후에는 자원봉사 실적 인정과 활동증명서를 발급한다. 연말에는 우수 서포터즈를 선발해 시상도 함께 진행한다.

대구시 조동두 복지국장은 “새롭게 활동하게 될 제2기 장애공감서포터즈에 시민들의 많은 참여와 활약을 기대한다.”며 “장애로 인한 차이를 차별로 이어지게 만드는 부정적 인식을 개선해, 각자의 다양성이 존중되는 따뜻하고 활력 있는 도시로 만들어가는 노력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