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청소년미래재단, ‘청소년 일부시설 운영 재개’
용인시청소년미래재단, ‘청소년 일부시설 운영 재개’
  • 조경숙기자(경기)
  • 승인 2020.07.21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강화됐던 수도권 방역조치가 52일만에 일부 완화되면서, 7월 20일부터 용인시청소년미래재단 시설이 순차적으로 운영이 재개 되었다.

이는 2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수도권 방역강화 조치 조정 방안’ 에 따라 수도권 공공시설에 내려졌던 운영제한 명령이 해제되었고, 최근 수도권 확진자 발생이 10명 내외로 비교적 안정세를 보이고 있어,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되었다.

다만 이번 시설 개방은, 코로나 19가 완전히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개방하기 때문에 시설 이용 시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확인, 입·출입자 명부를 작성하고 이용할 수 있으며, 시설 소독 등 감염증 예방관리를 철저하게 진행하여 운영하게 된다.

개방 시설은 용인시청소년수련관, 용인시청소년수련원, 유림·신갈·수지 청소년 문화의집, 용인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용인시진로체험지원센터, 용인시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이다. 

용인시청소년미래재단의 집합 및  폐쇄된 공간은 활용이 불가능하므로 문화강좌, 생활체육은 운영하지 않는다. 단, 용인시청소년수련관의 수영장은 7월 20일(월)부터 자유수영 오전 · 오후 각 30명씩, 헬스장은 1/2 정원으로 시설 15명씩 이용 가능하고, 용인시청소년수련원은 7월 20일(월)부터 야영장 이용이 가능하다. 청소년 문화의 집(유림·신갈·수지)은 7월 21일(화)부터 동아리 대관을 포함하여 상시적으로 시설 이용이 가능하다.
용인시청소년 상담복지센터는 7월 20일(월)부터 개별 상담 등 접촉이 적은 프로그램부터 상시적으로 운영할 예정이고, 용인시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은 학교 밖 청소년의 상시 이용이 가능하다.

또한 청소년 프로그램은 순차적으로 개방하여 운영하되, 앞서 진행되었던 비대면 프로그램과 함께 병행하여 진행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용인시청소년미래재단(www.yiyf.or.kr.)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