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장애인복지관-장애인생명문화협회, ‘장애인 복지향상’ 업무협약
동문장애인복지관-장애인생명문화협회, ‘장애인 복지향상’ 업무협약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7.21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문장애인복지관(이하 복지관)과 장애인생명문화협회(이하 협회)는 지난 17일 장애인의 전반적인 복지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

동대문구의 약 1만6,000명의 장애인과 그 가족들은 지역사회에서 시민의 일원으로 함께 살아가고 있지만, 장애인 당사자의 건강과 경제적인 이유로 단절과 소외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장애인의 생명권 존중 ▲가족 및 생활지원 ▲문화·교육지원 ▲권리보장 및 자립생활 ▲지역조직화 ▲사회통합 등 장애인복지의 포괄적 관점에서 협력해나갈 계획이다.

이날 협회 김수환 대표는 “지역사회 복지네트워크 기관 간의 협력과 발전이 필요하다.”며 “협약을 통해 지역사회 장애인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만들어가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복지관 이성복 관장은 “경기침체와 코로나19의 위기상황에서도 지역사회 장애인의 건강과 사회통합을 함께 만들어갈 것.”이라며 “협력을 통해 장애인이 시민으로 하나 되는 동대문구를 함께 만들자.”고 화답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