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현판 제막식 개최
용인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현판 제막식 개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8.07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동권리에 대한 관심 제고와 인식변화를 위해 노력할 것”
ⓒ용인시
ⓒ용인시

용인시는 지난 6일 시청로비에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기념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1월 13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로부터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았으나, 코로나19로 기념행사를 연기해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용인시 백군기 시장과 김기준 의장, 아동친화도시 추진위원, 아동참여위원 등 30여 명의 인원이 참석했다.

시는 올해를 시작으로 2023년까지 아동친화도시로서 유엔아동권리협약을 준수하며, 모든 아동의 불평등과 차별을 없애고 아동의 권리가 온전히 보장되는 지역사회를 만드는 데 노력할 방침이다.

특히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6가지 영역을 함축해 만든 용인시만의 5대 정책과제에 따라, 각 부서가 진행하는 24개 사업에 대해 아동 참여와 의사반영이 잘 이루어지는지 등을 검토해 아동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게 된다.

용인시 백군기 시장은 “올해는 시민들이 아동 권리에 대해 긍정적으로 인식하도록 적극 알려 아동친화도시의 초석을 다지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모든 아동이 충분한 권리를 누리고 행복하게 성장하는 ‘배움과 육아가 즐거운 도시’를 만드는 데 시민들도 적극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