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내년부터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구입비 지원’ 추진
경기도, 내년부터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구입비 지원’ 추진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9.14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만 11~18세 여성청소년 대상… 총 48만6,000명 혜택
1인당 월 1만1,000원, 연간 13만2,000원 구입비용 지원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

경기도가 올해 여주시가 첫 도입한 여성청소년 무상생리대 보편지원사업을, 내년부터 도내 전체로 확대 추진한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지원사업 계획을 마련, 시·군과 협력해 여성청소년 1인당 월 1만1,000원, 연 13만2,000원의 보건위생물품 구입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여성청소년 보건위생물품 지원사업은 2016년 일명 ‘깔창생리대’ 사건을 계기로 같은 해 시작돼 기초생활수급권자, 법정차상위계층, 한부모 가족지원 대상자 중 만 11~18세 여성청소년이 정부로부터 1인당 연 13만2,000원을 생리용품 구입비로 지원받고 있다. 현재 경기도에서 정부 지원을 받는 여성청소년은 모두 2만4,000여 명이다.

경기도는 도내 전체 여성청소년 51만 명 가운데, 이들을 제외한 나머지 48만6,000명에게 생리용품 구입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도는 생리용품 구입비용 지원사업에 동참하는 시·군에 대해 총사업비의 30% 범위 내에서 도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전체 시·군이 참여할 경우 내년에 총 640억 원의 재원이 투입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는 이달 중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보건복지부에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를 요청할 예정이다.

지난 13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경기도가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지원사업을 시작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해 사업 추진 의지를 밝혔다.

이 지사는 “지금은 많은 기초 지방정부가 저소득층 여성청소년 생리용품을 지원하지만, 기초생활수급권자 등 어려운 청소년에게만 선별 지원한다는 낙인효과 때문에 상처받고 꺼리는 학생도 많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여주시가 시행 중인 여성청소년 무상생리대 보편지원사업은 의미가 크다.”며 “여주시 모범사례가 경기도 전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도 정책으로 채택해, 이 정책을 시행하는 모든 시·군에 도비를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