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도서관에 장애인 사업장 신규 조성
건국대, 도서관에 장애인 사업장 신규 조성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9.22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학교가 도서관에 장애우 사업장을 신규 조성했다. ⓒ건국대학교
건국대학교가 도서관에 장애우 사업장을 신규 조성했다. ⓒ건국대학교

학교법인 건국대학교의 장애인 고용 확대를 위한 자회사인 ‘건국파트너십컴퍼니’가 교내 상허도서기념관 3층 상허쉼터 장애인 고용 카페 문을 열었다.

건국파트너십컴퍼니는 지난해 교내 산학협동관 1층 ‘레스티오’에 장애인 사업장 1호점을 오픈하고 장애인표준사업장 인증을 획득했으며, 현재 1호점과 2호점을 합쳐 비장애인 직원 3명과 장애인 직원 10명이 근무하고 있다.

정부는 건국파트너십과 같은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설립을 지원하기 위해 작업시설 설치 등에 최대 10억 원까지 지원하고, 자회사 장애인 고용인원을 모회사 고용인원으로의 산입(부담금 감면 가능)해 표준사업장의 법인세 감면 등의 혜택도 부여하고 있다.

학교법인 건국대학교 김도형 경영전략실장은 “비장애인과 장애인이 함께 꿈을 나누는 따뜻한 공간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