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코로나 우울 극복 영화관람 나서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코로나 우울 극복 영화관람 나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10.30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이하 복지관)은 지난 28일 코로나 우울 극복을 위한 영화관람의 나섰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외부 활동이 위축된 상황에서, 뇌성마비인과 그 가족들에게 안전한 문화여가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기획됐다.

이날 뇌성마비인과 가족들은 각자의 차량으로 포천자동차극장으로 이동해 영화 ‘삼진그룹영어토익반’을 관람하는 시간을 가졌다.

영화 ‘삼진그룹영어토익반’은 혼자가 아닌 다수가 힘을 합해 문제를 해결하는 내용으로, 영화를 보는 뇌성마비인과 가족들에게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하자는 긍정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평생교육지원팀 정지혜 팀장은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이 어려워 안전하게 할 수 있는 문화여가활동에 대한 고민이 많았는데, 포천자동차극장에서 모두가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고 뿌듯했다.”며 “앞으로도 뇌성마비인과 그 가족들이 행복한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