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장애인 고용확대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 열려
‘중증장애인 고용확대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 열려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12.31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증 장애인 일자리 확대, 코로나19 극복 우수사례 공모
총 53개 참가팀 중 상위 6개 팀 아이디어 선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하 공단)은 지난 30일 ‘2020 중증장애인 일자리 확대&코로나19 극복 우수사례 공모전’ 시상식을 비대면으로 개최했다.

고용노동부가 주최하고 공단이 주관한 이번 공모전은, 중증 장애인 일자리 창출과 유지 사례 공유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됐다. 총 53개 참가팀 중 상위 6팀의 아이디어가 선발됐다.

이날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열렸으며, 대상의 영예는 ‘시립시립’ 팀의 ‘전통악기 제작 및 복원 전문가 양성’이 차지했다.

우수상에는 ▲‘시청각장애인을 위한 배리어프리 동영상 자막제작자’ ▲‘코로나 시대, 숲에서 찾은 인생 제2막’이, 장려상에는 △‘보행데이터 수집 전문가’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행복모아!’ △‘장애인 온라인 한국어 교원 양성과정으로 해결해요!’가 선정됐다.

대상 입상자에게는 고용노동부 장관상과 상금 300만 원, 우수상은 공단 이사장상과 상금 100만 원, 장려상은 공단 이사장상과 상금 각 50만원이 수여됐다.

앞으로 고용노동부와 공단은 입상작에 대해 실행 가능성 검토, 실제 장애인고용 현장에서 반영할 수 있는 정책이나 사업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공단 남용현 고용촉진이사는 “코로나19 상황이 장애인고용을 더욱 어렵게 할 수 있는 상황에서, 수상자들의 참여와 노력은 장애인 일자리를 만들고 지켜내는 데 큰 힘이 됐다.”며 “공모전이 우리 사회의 고정된 사고를 깨고, 보다 다양한 방면에서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구체화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공모전 관련 영상은 공단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user/hahaKEAD)을 통해 누구나 시청 가능하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