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취약계층 위기아동 17명 발굴… 긴급의료 등 복지서비스 연계
경기도, 취약계층 위기아동 17명 발굴… 긴급의료 등 복지서비스 연계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1.15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하반기 주민등록 사실조사 실시… 만 3~6세 가정보호 아동 등 안부확인
11만2,742명 사실 조사 완료… 상담, 복지서비스 등 지원
ⓒ경기도
ⓒ경기도

경기도가 2020년 하반기 주민등록 사실조사를 통해, 만 3~6세 위기아동 14명과 장기 결석 아동 3명 등 총 17명을 복지서비스에 연계했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경기도는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보호대상을 발굴하고 주민등록 사항과 실제 거주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29일~12월 21일까지 총 11만2,742명에 대한 2020년 하반기 주민등록 사실조사를 마쳤다.

조사대상은 ▲만3~6세 아동 중 보육시설을 이용하지 않아 양육수당을 수령하는 가정(4만9,827명) ▲교육기관에서 요청한 장기결석, 학령기 미취학 아동(489명) ▲보건복지부 허브(HUB)시스템에 사망의심으로 조회된 자(6만2,426명) 등이다.

먼저 만 3~6세 가정보호 아동 거주여부 확인 결과, 거주는 4만5,100명, 전출 등으로 인한 비거주는 4,727명으로 확인됐다. 

또한 장기결석·학령기 미취학 아동 실태 조사 결과, 해외거주 189명, 대안·사립학교 등 재학 223명, 홈스쿨링 33명, 입학유예 15명, 기타 전출 등 29명으로 조사됐다. 사망의심자는 거주확인 1,508명, 거주불명 173명, 사망 6만745명으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기간 동안 통·리장이 각 세대를 방문해 아동의 실제 거주여부 확인과 함께 양육환경, 생활여건 등을 관찰하고, 가정형편이 취약하거나 특이사항이 발견된 아동의 경우 아동복지 담당자가 2차 확인을 진행했다.

조사를 통해 취약계층 위기아동 총 17명을 찾아냈으며, 아동보호전문기관 연계(6명)와 복지서비스 지원(6명), 수당연계(1명), 복지상담(4명) 등의 지원을 제공했다. 

해당 아동들은 가정형편이 어려워 제대로 보호나 치료를 받지 못하는 상황인 만큼, 도는 긴급의료·주거비 지원과 맞춤형 통합서비스 사례관리를 통해 필요한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우리 주변 이웃을 돌보기 위해 사실조사에 참여한 이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여러분의 관심이 아동학대를 미연에 예방할 수 있다. 주변에 위기에 처한 아동이 없는지 늘 관심을 가지고 살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기도는 거주가 확인된 4만5,100명 가운데, 조사 당시 아동 부재 등의 이유로 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1,707명에 대해 다음달 26일까지 추가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