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장애인 일자리지원센터’ 개관… 맞춤형 통합서비스 제공
노원구, ‘장애인 일자리지원센터’ 개관… 맞춤형 통합서비스 제공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1.28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유형별 일자리 연계, 채용 박람회 개최, 취업 후 적응지도 등 지원
장애인 일자리 관련 통합서비스 제공하는 거점기관 역할 수행
ⓒ노원구
ⓒ노원구

서울시 노원구에 장애인의 경제적 자립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전담기관이 문을 연다.

27일 노원구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장애인 일자리 전담기관인 ‘노원구 장애인 일자리지원센터(이하 센터)’를 개관했다고 밝혔다.

센터는 약 2억 원의 구비를 들여 130.69㎡ 규모로 조성됐다. 사무실과 교육장, 상담 공간 등을 갖추고 있으며, 센터장과 사회복지사 직원 4명이 근무한다.

또한 관내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장애인을 대상으로 맞춤형 일자리를 연계하고, 유관기관 간 체계적인 취업지원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등 장애인 일자리 관련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거점기관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특히 취업 후에도 장애인과 구인업체가 고용관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취업자 자조모임과 간담회 등을 운영해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직장생활이 가능토록 지원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구직 상담 및 연계 ▲구직자 직무교육 및 취업 전 준비교육 ▲장애인 일자리 채용박람회 개최 ▲장애인 공공 일자리사업 ▲취업 후 적응지도, 자조모임 등을 통해 장애인 일자리 개발·훈련·알선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노원구는 서울시 자치구 중 두 번째로 많은 장애인 인구가 거주하고 있는 지역.”이라며 “앞으로 장애인 일자리지원센터 운영을 통해 장애인들이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맞춤형 일자리를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