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시청각장애인 방송서비스 접근성 개선 나서
방통위, 시청각장애인 방송서비스 접근성 개선 나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2.0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청각장애인 맞춤형TV 보급, 음성·자막·수어 자동전환시스템 개발 지원

비대면 시대를 맞이해, 시청각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방송서비스 접근성이 개선될 전망이다. 

4일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비대면 디지털 사회 전환으로 방송미디어에 대한 원활한 접근과 이용이 어려운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방송접근권 보장을 위한 ‘2021 소외계층 방송접근권 보장 사업 추진 계획’을 밝혔다.

이번 계획은 지난달 발표한 ‘제5기 정책과제 및 방송시장 활성화 정책방안’의 후속으로 마련됐다.

우선 새로운 미디어 환경변화에 맞는 다각적인 정책지원을 위해 ‘소외계층 미디어 포용정책 중장기 종합계획’을 마련한다.

종합계획에는 장애인방송 관련 법·고시 제정, 장애인방송 서비스평가 도입방안, 신규 사업 발굴 및 대국민 인식제고 등이 포함됐다. 이를 위해 장애인단체와 유관기관, 학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연구반을 운영할 방침이다.

특히, 시청각장애인의 방송접근권 향상을 위한 지원이 확대된다.

경제적·사회적으로 어려운 시청각장애인를 위해 특화기능이 탑재된 맞춤형TV를 연 1만5,000대 보급할 계획이다. 

맞춤형TV는 자막위치 변경, 자막크기 조절, 음성 성별 조정, 수어화면 분리·확대 등의 기능이 포함돼 시청격차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시청각장애인의 방송시청 편의 제공을 위해 ▲AI기술을 활용한 음성-자막-수어 자동전환 시스템 개발 및 시범서비스 운영(15억 원) ▲수어화면의 위치·크기 조정이 가능한 스마트수어방송 서비스(9개사, 6억5,000만 원) ▲유료방송의 셋톱 호환성 개발(2억5,000만 원) 등을 지원한다.

이밖에도 장애인 방송 제작 지원, 장애인방송 백서 발간, 방송접근권에 대한 국제 컨퍼런스 개최 등 다양한 지원을 펼칠 예정이다.

방통위은 “단순한 지원에서 벗어나 장애인 등 소외계층의 미디어 접근과 이용에 대한 전반적인 체계정비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올해 시청각장애인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차질 없이 수행하고 지속적인 제도개선으로 실제 국민들이 그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